부산시, ‘부산대표 기술창업기업’ 80개사 선정
상태바
부산시, ‘부산대표 기술창업기업’ 80개사 선정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6.08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가 올해 부산을 대표하는 기술창업기업 80개사를 선정했다.

시는 8일 부산대표 기술창업기업 80개사에 인증서를 수여하고 국내·외 대표적 액셀러레이터 관계자를 패널로 초청해 부산의 창업생태계 현황을 진단하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대표 기술창업기업’ 사업은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성장가능성이 높은 창업기업들을 선발해 부산시 산하 창업지원기관들의 맞춤형 지원을 통해 고성장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3개의 클럽과 에이스스텔라로 구분해 운영되고 있다.

브라이트클럽은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관해 마케팅·홍보, 시제품 제작, 지식재산 권리화를 지원하며 밀리언클럽은 부산경제진흥원 주관으로 사업아이템 개선 및 제품제작 지원 등 사업고도화를 지원한다. 플래티넘클럽은 부산테크노파크 주관으로 R&D 개발, 품질·시험인증,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또 에이스스텔라 사업은 지역의 유니콘 유망기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으로 부산테크노파크의 집중 육성 프로그램과 사업화자금 지원 등의 혜택을 통해 5개 선정기업의 고속 성장과 투자유치를 돕는다.

부산시는 그동안 총 483개의 창업기업을 지원하며 혁신 창업기업 성장을 이끌어 왔다. 

전자계약 서비스 업체인 모두싸인은 2017년 브라이트클럽으로 지난 2월에 시리즈C(100억 원 이상 투자)에 해당하는 115억 원 투자유치에 성공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 1년 사이에 유료 이용 계정 수가 5배 증가하여 누적 이용자수가 108만 명을 넘어서는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 

2019년 밀리언클럽으로 생체재료 제조 전문기업인 메드파크는 지난 5월 ‘중소벤처기업부 아기유니콘 200 육성사업’에 선정되는 등 눈부신 성과를 이루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