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온라인 쇼핑몰 ‘발란’, 개인정보 유출로 과징금 5억 원 철퇴 
상태바
온라인 쇼핑몰 ‘발란’, 개인정보 유출로 과징금 5억 원 철퇴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8.1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킹과 관리 계정 관리 미흡으로 162만 고객정보 대거 유출돼

 

온라인 쇼핑몰 발란이 해킹으로 인한 개인정보 유출로 과징금·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는 8월 10일 제13회 전체 회의에서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발란에 총 5억 1259만 원의 과징금과 144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발란에서는 익명의 해킹 공격으로 지난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약 162만 건의 고객 이름, 주소,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한 소셜 로그인 기능 오류로 이용자 식별 정보가 중복됨에 따라 다른 이용자에게 개인정보가 노출되기도 했다.

조사 결과, 발란은 사용하지 않는 관리자 계정을 삭제하지 않고 방치했으며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하는 인터넷 주소(IP)를 제한하지 않는 등 보호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

이에 해커가 미사용 관리자 계정을 도용하여 해킹을 시도, 고객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발란은 이용자에게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통지하는 과정에서 유출된 개인정보 항목과 유출 시점을 누락하여 통지하는 등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사실도 확인됐다.

현행 개인정보 보호법은 ▲개인정보 처리자가 개인정보 침해 피해를 막기 위한 보호조치를 취해야 하며(보호법 29조) ▲침해 피해 발생 시 대상이 된 개인정보 항목 및 시점 등을 포함한 정보를 24시간 안에 피해자들에게 통지(보호법 39조의4)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양청삼 개인정보위 조사조정국장은 “온라인 쇼핑몰, 특히 웹호스팅 서비스를 이용하는 쇼핑몰을 겨냥한 해킹 공격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쇼핑몰 창업 초기에는 이용자 수 확보, 투자 유치 등 규모 확장에 집중하기 쉽지만, 이용자의 개인정보 보호에도 관심을 갖고 보안 취약점을 주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보호조치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발란 해킹 사건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피해자들은 별도의 소송을 제기하지 않았다면,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 누리집을 통해 분쟁 조정을 신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