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포커스온] 친환경으로 진화 중인 데이터센터, 현실로 다가온 기후 변화 대응
상태바
[포커스온] 친환경으로 진화 중인 데이터센터, 현실로 다가온 기후 변화 대응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2.07.13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산업의 핵심 인프라 데이터센터, 글로벌 IT 기업들 그린 데이터센터 구축 경쟁

지금 이 순간에도 누군가는 인터넷 웹 서핑을 하고 있고, SNS에 자기 소식을 공유하고 있으며, OTT를 보며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우리는 수많은 데이터를 생성하고 있으며 동시에 소비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거치면서 디지털 콘텐츠와 서비스 시장을 급격히 성장했고, 이는 더 많은 데이터의 생성과 유통으로 이어졌다. 그래서 우리는 지금 데이터 홍수의 시대에 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이 방대한 데이터는 과연 어떻게 관리되고 있을까? 우리의 소중한 데이터들은 안전하게 보관되어 있을까?

네이버의 춘천 데이터센터 ‘각’(출처: 공식 홈페이지)
네이버의 춘천 데이터센터 ‘각’(출처: 공식 홈페이지)

 

데이터 홍수의 시대

요즘은 인스타 감성의 시대지만, 2000년대 초반 우리나라를 지배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는 싸이월드였다. 국내 한정으로 당시 싸이월드의 위상은 지금 유행하는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의 외산 SNS를 다 합쳐도 모자랄 수준이었다고 할 정도였다. 하지만 싸이월드는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보급된 2010년대에 들어와 새로운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외산 SNS들에 밀려났다.

그렇게 수많은 국민들의 추억을 담고 있는 싸이월드가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줄 알았는데, 지난해 새로 설립된 싸이월드제트가 기존 싸이월드의 모든 데이터와 운영권을 인수하면서 부활을 예고하고 있다. 싸이월드제트는 스카이이앤엠과 인트로메딕 등 코스닥 상장사 2곳을 비롯해 5개의 회사가 컨소시엄으로 설립한 곳이다. 싸이월드제트는 싸이월드의 데이터와 운영권을 인수한 후 부활 계획을 발표했는데, 예정이 계속 늦어지면서 구설수에 휘말리고 있다.

여기에서 짚고 넘어가고 싶은 것은 싸이월드의 부활이 아닌, 싸이월드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다. 싸이월드의 부활 소식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과거 흑역사가 까발려진다며 농담 섞인 우려를 내비치기도 했다. 실제로 연예인 중에서도 싸이월드에 흑역사를 남긴 사람들이 여럿 있다. 그런데 10년 이상 방치되다시피한 이 데이터들이 온전히 남아 있을까?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싸이월드제트가 (구)싸이월드로부터 인수한 데이터는 3200만 명의 회원 정보와 이들이 남긴 170억 장의 사진, 1억 6000만 개의 동영상, 5억 1000만 개의 음원을 비롯해 11억 개의 다이어리, 68억 개의 포스팅 등이다.

이 데이터들은 과거 싸이월드를 서비스했던 SK커뮤니케이션즈의 모회사인 SKT 데이터센터에 보존되어 있었다고 한다. 3200만 회원이 10년 이상의 기간 동안 생성한 방대한 데이터가 싸이월드 서비스 종료 이후에도 살아남을 수 있었던 건 데이터센터가 이 데이터 자산을 안전하게 보존하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이처럼 데이터센터는 디지털 세상에서 만들어지고 유통되는 모든 데이터들을 모아 보존해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조사 주체에 따라 전망치가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시장조사기업 IDC(International Data Corporation)는 2018년에 발표한 보고서에서 2018년 전 세계의 데이터 규모를 33ZB(제타바이트, 1ZB=약 1조GB)라고 밝히고, 2025년에는 175ZB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IDC는 과거 2011년 보고서에서 당시 전 세계에서 연간 생성되는 데이터의 규모를 1.8ZB로 집계하고 향후 2년마다 두 배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2018년에 이미 33ZB의 데이터 규모를 달성하며 기존의 예상을 뛰어 넘었다.

또 2025년의 데이터 규모 전망치도 2017년 발표한 보고서에서는 163ZB로 예측했는데, 1년 사이에 전망치를 175ZB로 상향 조정했다. 이는 전 세계의 데이터 규모가 예상보다도 더 빠르게 증가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이렇게 빠르게 데이터가 증가하면서 이를 수용하기 위한 데이터센터 역시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미국의 시장조사기업 시너지리서치그룹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주요 인터넷 서비스 및 클라우드 기업 20곳이 보유한 초대형 데이터센터는 2020년 기준 597개로 집계됐는데, 이는 5년 전과 비교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더욱이 이 중 111개의 데이터센터가 2년 사이에 새로 문을 연 곳이어서 데이터센터의 확장이 갈수록 빨라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네덜란드 Eemshaven에 위치한 구글 데이터센터
네덜란드 Eemshaven에 위치한 구글 데이터센터(출처: 구글 홈페이지)

 

데이터센터의 역할

데이터센터는 쉽게 설명하면 초대형 서버 역할을 하는 공간이다. 데이터센터가 처음 등장한 것은 1990년대 중후반, 닷컴 버블로 인터넷 서비스 기업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날 때다. 당시 회사 규모가 작아 직접 서버실을 구축하고 운영하기가 부담스러운 기업들을 대상으로 서버 자원을 임대해 주는 사업이 각광받았는데, 이것이 지금의 데이터센터로 발전했다.

데이터센터는 싸이월드의 데이터 보존처럼 인터넷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데이터가 저장되고,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컴퓨팅 파워를 공급한다. 일정 규모 이상의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거의 대부분 자체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우리가 잘 아는 구글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은 전 세계 기업 중 가장 많은 데이터센터를 보유한 대표 기업들로, 이 세 회사가 보유한 데이터센터가 전 세계 전체 데이터센터의 반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세 회사는 현재 클라우드 시장의 3대장이기도 한데, 요즘은 많은 기업들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운용하는 대신 이들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이동통신사들과 네이버, 그리고 IT 대기업 등이 자체 데이터센터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우리가 매일 같이 인터넷을 사용하면서 만들어 내는 방대한 데이터들은 우리가 따로 보관하지 않더라도 기업들이 구축한 데이터센터에 저장되고 보관된다. 그래서 우리는 싸이월드의 부활 프로젝트처럼, 오래된 인터넷 기록들을 한참 후에도 찾아볼 수 있는 것이다.

 

안전 설계가 중요한 데이터센터

데이터는 미래의 가장 중요한 자원이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렇게 중요한 데이터들은 전 세계 수백 개의 데이터센터에서 관리되고 있다. 그런데 만약 데이터센터에 문제가 생긴다면 우리의 소중한 데이터들은 안전할 수 있을까?

실제로 2018년에는 서울 강남에 위치한 KT 데이터센터에서 냉각 장치가 멈추면서 KT 서버를 이용하는 모든 인터넷 서비스가 멈춘 사태가 발생했다. 같은 해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인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한국 서버가 약 1시간 30분가량 멈추면서 AWS를 이용하는 국내 기업들이 큰 피해를 본 사고도 있었다.

이처럼 데이터센터에 문제가 발생하면 서비스 기업과 이용자 모두에게 큰 피해가 발생하며,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소중한 자산의 소실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그래서 데이터센터를 건설할 땐 입지 조건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인텔은 백서를 통해 데이터센터 부지 선택의 요건을 공개하고 있는데, 이에 따르면 환경적인 요인을 첫 번째로 꼽고 있다.

환경적인 요인에는 크게 기후와 재해 빈도가 있으며, 인텔의 백서에서는 바람이 과도하게 불거나 지나치게 덥고 추운 지역은 데이터센터에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한다. 데이터센터가 들어서기에 적합한 기온은 섭씨 8~35도 사이이며, 건조한 지역이 좋다. 데이터센터의 냉각 효율까지 고려하면 따뜻한 지역보다는 서늘한 지역이 적합하다.

이와 함께 지진이나 화산, 해일 같은 심각한 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지역은 피해야 한다. 재해의 경우 데이터센터에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더라도,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소나 전력 공급선이 피해를 입어 데이터센터가 마비되는 사태까지 고려해야 한다.

지진이 잦은 일본의 경우에는 데이터센터를 건설할 때 법으로 정한 내진 설계보다도 더 튼튼하게 짓는다고 한다. 그래서 몇 차례의 큰 지진이 발생했음에도 아직까지 일본의 데이터센터가 심각한 피해를 받은 사례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재해의 빈도가 적긴 하지만, 완전히 안전한 곳이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 지진도 적긴 하지만 종종 발생해서 피해를 주기도 하며, 여름에는 폭우로 인한 침수나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반복된다.

또 여름은 덥고, 겨울은 추운데다 연교차가 커서 인텔 백서 기준으로 데이터센터가 들어서기 좋은 입지 조건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다만 재난·재해로 인한 피해가 자주 발생하지는 않고, 복구 시스템이 잘 갖춰져 있어 데이터센터 건설에 큰 결격 사유가 되지는 않는다.

여기에 전력 공급과 빠른 광역 네트워크, 교통 등 데이터센터에 필요한 사회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것도 강점 중 한다.

 

친환경으로 진화하는 데이터센터

데이터센터는 미래 산업의 핵심 시설로, 지금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며, 향후 더 빠르게 늘어나게 될 것이다. 그런데 사실 데이터센터는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지적받고 있기도 하다. 데이터센터에는 수많은 컴퓨터 부품들이 가득 차 있고, 이들은 365일 24시간 중단 없이 계속 구동되어야 한다. 즉, 데이터센터 막대한 전기를 사용하는 시설이다.

더욱이 전기는 컴퓨터 부품을 구동하는 데에만 사용되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컴퓨터를 작동시키면서 발생하는 열을 냉각하기 위한 시설들도 막대한 전기를 소모한다. 냉각 유형에 따라서는 많은 물을 사용하는 데이터센터도 있다. 이로 인해 데이터센터는 갈수록 심각해지는 환경오염을 가속화하는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구글의 싱가포르 데이터센터. 냉각을 위한 수많은 실외기가 보인다.
구글의 싱가포르 데이터센터를 하늘에서 촬영한 사진. 냉각을 위한 수많은 실외기가 보인다.(출처: 구글 홈페이지)

하지만 데이터센터는 현대 문명을 유지하고, 더 발전시켜 나가는데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시설이 되었다. 그래서 이제 기업들은 데이터센터를 친환경 에너지로 운영하거나, 환경오염 요소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북해의 차가운 바다 속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프로젝트 나틱’이라는 이름의 이 실험은 데이터센터의 냉각을 심해의 차가운 바닷물이 대신하고, 센터 운영을 위한 전력은 조력 같은 친환경 에너지를 활용해 탄소 배출 없는 데이터센터 운영의 가능성을 테스트하고 있다.

현재 이 실험은 성공적으로 진행 중이지만, 향후 대규모 데이터센터가 바다 속에 구축됐을 때 바다 속 생태계에 미칠 영향도 고려해 봐야 할 것이다.

국내 기업들도 친환경 데이터센터 구축에 동참하고 있다. 네이버가 세종시에 건설하고 있는 두 번째 데이터센터는 시설의 전력 사용 효율을 높이고, 재생 에너지와 친환경 에너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설계됐다. 카카오가 안산에 짓고 있는 데이터센터도 이러한 친환경 기조를 따르고 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네트워크, 메타버스 등 우리는 디지털 기반 기술을 통한 성장을 계속하고 있으며, 이는 필연적으로 데이터의 폭발적인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데이터센터 확산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되었다.

그리고 이렇게 중요한 데이터센터를 더 안전하게, 그리고 더 건강하게 운영할 수 있어야 우리의 미래도 더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바다 속 데이터센터' 프로젝트 나틱'(출처: MS 공식 홈페이지)
마이크로소프트의 바다 속 데이터센터' 프로젝트 나틱'(출처: MS 공식 홈페이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