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디지털 호모 스크립투스를 위한 글쓰기 플랫폼의 진화
상태바
디지털 호모 스크립투스를 위한 글쓰기 플랫폼의 진화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5.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쓰기에만 집중시킨 ‘미디엄’·콘텐츠 쉽게 공유 가능 ‘텀블러’ 등 해외 개발 多

‘호모 스크립투스(Homo Scriptus)’란 ‘기록하는 인간’을 뜻한다. 암벽에서 종이로 종이에서 온라인으로 시대의 변화에 따라 기록의 도구가 변화했을 뿐 인간의 기록에 대한 욕망은 고대에서부터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디지털 기기와 SNS의 발달에 따라 기록의 도구가 온라인으로 이동하며 관련 플랫폼도 다양화 되고 있는 추세다. 기존 블로그보다 메뉴나 디자인을 간편화한 플랫폼, 텍스트는 물론 사진이나 영상을 쉽게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 시간의 순서대로 기록을 모아 보는 플랫폼까지 ‘디지털 호모 스크립투스’를 위한 글쓰기 도구 개발이 국내외로 분주하다.

온라인 글쓰기 플랫폼은 해외에서 활발하게 개발 및 사용되고 있다. 텀블러, 미디엄, 워드프레스 등이 그 대표적인 예. 이들 플랫폼의 공통점은 글을 쉽고 간편하게 쓸 수 있고 ‘공유’기능을 살려 사람들과 손쉽게 나누고 확산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 미디엄 웹페이지 화면

텀블러(www.tumblr.com)는 흔히 SNS와 일반 블로그의 중간 형태 플랫폼으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올리자니 글의 양이 많거나 블로그에 올리자니 가볍다고 느껴지는 콘텐츠를 단시간에 공유하고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

텍스트와 이미지, 동영상 등 콘텐츠 종류에 따라 쉽게 작성할 수 있다. 가입절차도 이메일과 비밀번호, 이름 3가지만 넣으면 가입이 완료되는 등 장벽을 낮췄다. 패션이나 예술 등의 키워드를 입력해 검색하면 해당 유저들을 팔로우 할 수 있어 접근성이 높고 팔로워들의 콘텐츠를 모아 볼 수 있어 편리하다.
▲ 텀블러 웹페이지 화면

미디엄(medium.com)은 트위터 창업자 에반 윌리엄스가 만든 블로그 플랫폼이다. 화려한 블로그 스킨이나 사이드바, 플러그인, 위젯 등이 없이 깔끔한 디자인이 특징이며 복잡한 기능을 최소화해 글쓰기에 최대한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또한 메뉴도 간략화 해 폰트 변경이나 이미지 추가 등이 필요한 경우에만 자동으로 메뉴가 뜨게 구성했다. 이 밖에도 미디엄에는 ‘협업 기능’이라는 독특한 점이 있다. 독자가 글쓴이의 문단이나 특정 문장을 선택해서 의견을 쓰고 피드백이 가능, ‘출판(publish)’ 버튼을 누르기 전에 협업으로 글을 완성할 수 있다. 또 트위터와 연동이 되기 때문에 공유도 손쉬운 편이다.

워드프레스(wordpress.org)는 홈페이지처럼 자체적인 도메인과 호스팅을 이용할 수 있다. 자유롭게 콘텐츠를 제작해 독특하고 개성 있는 나만의 기록을 남길 수 있으며 배포와 키워드 검색도 가능하다.
▲ 워드프레스 웹페이지 화면

전세계 사용자와 개발자들이 올려둔 여러 테마와 플러그인을 설치해 손쉽게 적용할 수 있다. 이밖에 워드프레스 개발자가 새로 만든 고스트, 마키 등의 개발 시도도 계속되고 있다.

한동안 우리나라는 해외와는 다르게 온라인 글쓰기 플랫폼에 혁신이 없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주요 블로그의 사용자 수가 몇 년째 정체 상태이고 네이버 포스트와 카카오 페이지 외에는 이렇다 할 새로운 서비스도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 4월 줌닷컴(zum.com)은 ‘타임트리(timetree.zum.com)’라는 타임로그 서비스를 선보이며 국내 글쓰기 플랫폼의 성장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 줌닷컴 타임트리 웹페이지 화면

타임트리는 사용자가 하나의 주제를 정해 그에 맞는 사진, 글, 영상을 시간 순으로 기록할 수 있게 한 서비스다. 또한 하나의 주제에 대해 다른 사용자와 함께 글을 정리할 수 있어 혼자 글을 쓸 때 보다 더 풍부한 내용을 만들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제도’, ‘역사’, ‘사건’, ‘열애설’ 등 사용자가 특정 주제를 정하고 그에 대해 여럿이 함께 시간 순으로 작성한 정보는 큰 그림을 한 눈에 파악해 보는 색다른 경험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