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 성공, ‘컨테이너·마이크로서비스’가 뒷받침
상태바
포켓몬고 성공, ‘컨테이너·마이크로서비스’가 뒷받침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1.2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햇 오픈쉬프트, 쿠버네티스 엔진에 마이크로서비스 지원…하이퍼밸류 제공할 것

지난해 돌풍을 일으키며 모바일 AR게임의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포켓몬고. 포켓몬고의 게임 자체에 대한 혁신이 성공의 크나큰 작용을 했겠지만,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클라우드가 원활히 돌아가지 않았다면 불가능했을 성공이었다.

포켓몬을 잡으려고 하는데 렉이 생겨 버벅거리고 포켓몬이 있지도 않은 곳에 앱이 알림을 계속 보냈다면 사람들에게 짜증을 유발해 금방 앱을 삭제해버렸을 것이다. 하지만, 포켓몬고는 그런 문제 하나 없이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원활하고 기민한 서비스를 지원하며 성장가도를 달렸고 지금도 달리고 있다.

포켓몬고가 안정적이고 민첩하며 유연한 서비스를 전 세계 구축할 수 있었던 것은 컨테이너와 마이크로서비스가 뒷받침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 마이크로서비스는 구글의 오픈소스 컨테이너 오케스트레이션 툴인 ‘쿠버네티스(Kubernetes)’ 위에서 원활하게 작용됐다.

▲ 포켓몬고 초당 클라우드 데이터저장 장표(출처: 구글 공식 블로그)

컨테이너 기술은 가상화보다 더 적은 자원을 사용해 애플리케이션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실행시켜 주는 차세대 IT환경을 이끌어 나갈 중요한 기술로 손꼽히고 있다. 실제로 컨테이너 기술은 눈부신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불과 3년 만에 거의 모든 운영체제 업체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의 지원을 받고 있다.

마이크로서비스는 마치 블록을 조립하듯 앱을 분해해 하나로 합칠 수 있는 것으로, 기존 모놀리식(Monolithic)이 전체 앱을 하나의 통합된 패키지로 개발·배포하는 방식이라면 마이크로서비스(Microservice)는 애플리케이션을 개별 서비스 단위로 개발·배포하는 방식이다.

처음 포켓몬고 론칭당시 위 그림에서 보듯이 구글측에서는 오렌지 선 정도 수준이거나 최대 5배 정도 수준인 빨간 선이 한계 트래픽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렇게 엄청난 인기를 끌 거란 예상을 못했던 것이다. 하지만 포켓몬고는 예상을 훨씬 뛰어넘어 기존보다 50배를 넘는 트래픽을 기록했다.

이에 구글팀에서는 굉장히 빠르고 기만하게 움직였다. 구글팀은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개선을 통해 수백만 명이 동시에 접속해도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는데 이는 쿠버네티스 엔진과 마이크로서비스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벤자민 헨쉘 레드햇 이사는 “포켓몬고의 성공은 단순히 애플리케이션만의 성과가 아닌 포켓몬고 내 구동되는 클라우드 백엔드로 인해 높은 반응과 확장성, 탄력성 등 등 모든 요건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레드햇 또한 컨테이너 엔진과 마이크로서비스가 가까운 미래 차세대 IT환경에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18일 진행된 ‘레드햇 컨테이너 & 마이크로서비스 미디어 브리핑’을 통해 벤자민 헨쉘 이사는 레드햇의 오픈쉬프트(Openshift)가 컨테이너 엔진과 마이크로서비스를 지원해 다양한 기업에 하이퍼밸류(Hyper Value)를 제공할 것이라 전했다.

▲ 벤자민 헨쉘, 레드햇 아태지역 앱 개발 솔루션 부문 이사

벤자민 헨쉘 이사는 마이크로서비스에 대해 "소프트웨어 디스트럽션의 근본적인 역할을 할 것이고 최고 가치의 크리에이션 단계에 도달할 것으로 본다"며 "마이크로서비스를 사용하는 기업 10곳 중 8곳이 IT와 소프트웨어 관련기업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한 헨셀 이사는 데브옵스(Devops) 2016 보고서를 인용해 마이크로서비스를 통해 프리퀀트 디플로이먼트(Frequent Deployment)가 200배 향상, 장애 시간 복구 24배 향상, 변경 실패율 3배 감소, 리드 타임이 2555배 단축됐다고도 전했다. 이런 데이터를 통해 데브옵스는 마이크로서비스가 긴밀하게 연결돼 있고 성공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입증됐다고도 밝혔다.

마이크로서비스는 애질리티(Agility)를 증대시키기 위한 3 요소로 즉각성(Immediate), 스며듬(Pervasive), 인텔리전트(Intelligent)를 갖추고 있다.

헨쉘 이사는 “앱이 위 3요소를 갖추지 않다면 바로 삭제될 것이고 그 만큼 경쟁이 치열하다”며 “마이크로서비스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 내 새롭고 풍부한 시스템을 통합 구축해 API 중심의 유저 퍼스트 전략으로 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마이크로서비스가 리눅스 컨테이너 위에 구동되므로, 워크로드에 따라서 매끄럽게 확장/축소가 가능한데 이 분야 최고 엔진은 쿠버네티스이다. 레드햇의 오픈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 오픈쉬프트 역시 쿠버네티스 엔진을 통해 가동된다.

오픈쉬프트는 쿠버네티스 엔진과 함께 마이크로서비스를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모놀리식 애플리케이션 일부 지원하는 부분도 장점이다. 쿠버네티스 엔진과 더불어 오토스케일링 기능이 있어 자동으로 확장이 가능해 풍부한 사용자 경험을 가져다 줄 수 있다.

벤자민 헨쉘 이사는 “데브옵스가 마이크로서비스와 함께 하면 코드를 효율적으로 사용 가능해 혁신의 사이클을 압축할 수 있다”며 “데브옵스는 근본적인 조건이고 오픈쉬프트는 근본적인 툴로써 개발과 운영 담당자들이 하나로 뭉칠 수 있도록 하고 개발과 배포, 테스트 등을 기존보다 훨씬 빠르게 바꿀 수 있는 현재 개발 환경의 근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