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안행부, 생활안전지도 시범지역 15곳 확정
상태바
안행부, 생활안전지도 시범지역 15곳 확정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10.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범죄·교통사고 등 국민생활 주변의 안전과 관련한 주요 정보를 지도를 통해 제공하는 '생활안전지도' 구축사업 추진이 본격화된다. 이에 전국 15개 지역을 시범지역으로 확정하고 내년부터 지역주민에게 단계적으로 공개된다.

안전행정부(장관 유정복)는 경찰청·방재청 등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한 심의위원회에서 자치단체의 추진역량·노력도, 사업추진 효과성·확장가능성 등에 대한 심도있는 심사를 거쳐 시 6곳, 군 3곳, 자치구 6곳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안행부에 다르면 이번에 선정된 시범지역은 ▲경기 안양시·시흥시, 충북 충주시, 충남 천안시, 경북 구미시, 제주 제주시(이상 시) ▲대구 달성군, 전남 무안군, 경남 거창군(이상 군) ▲서울 송파구·성북구, 부산 부산진구, 인천 남구, 광주 광산구, 대전 서구(이상 구)다.

이들 시범지역은 시범구축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지역 특성·인구 분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됏다고 안행부는 설명했다.

먼저 생활안전지도 시행이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되는 인구 밀집지역이 우선적으로 반영됐으며 내년이후 안정적인 전국 확산을 위해 구도심, 신도심, 산업단지, 농촌지역, 해안지역 등 다양한 유형의 자치단체가 균형적으로 포함되도록 했다.

또한 시범 자치단체와 인접한 자치단체 및 주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벤치마킹을 활성화하기 위해 권역별·시도별로도 골고루 분포되도록 했다.

시범 자치단체에 대해서는 올해 말까지 1차적으로 생활안전지도 구축을 완료하고 내년부터는 해당 자치단체 및 경찰관서를 대상으로 생활안전지도 정보를 제공해 안전시설 개선, 위험지역 순찰 강화 등 사전 조치를 강화토록 하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직접 인터넷을 통해 생활주변의 사고·범죄 다발지역, CCTV 등 안전시설 위치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재율 안전행정부 안전관리본부장은 "생활안전지도가 국민의 안전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범지역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 성공적인 생활안전지도 모델을 만들어나가는 한편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실효성있는 정보를 선별해 제공하는 방안 등 지속적으로 공청회 등을 통해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