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조산업전 “제조테스트 장비, 2D에서 3D로 변화”
상태바
한국제조산업전 “제조테스트 장비, 2D에서 3D로 변화”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6.04.08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가지 세부 전시회로 구성, 최첨단 전자제조기술 한 자리에

반도체 및 전자부품의 제조기술을 한 자리에서 엿볼 수 있는 ‘2016 한국전자제조산업전(Electronics Manufacturing Korea, EMK2016'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4월6일(수)부터 4월8일(금)까지 개최됐다. 제조시설장비가 2D에서 3D로 변화되는 시기인 만큼 올해 전시에는 3D 기술 중심의 최첨단 장비가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EMK2016 전시는 코엑스 3층 C,D홀 전관 17,629㎡의 면적, 700부스 규모에 21개국 339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다섯 가지 세부 전시회로 나뉘어 구성됐다. 기존에 개최되던 ▲SMT/PCB & 넵콘(NEPCON) 코리아 ▲국제 인쇄전자 및 전자재료 산업전 ▲국제 기능성 필름 산업전 ▲포토닉스 & LED 서울과 더불어 올해 첫 기획된 ▲국제 공구 및 계측기기전이 어울러져 국내 최대 규모의 전자제조산업 전시회로 발전됐다.

▲ 2016 한국전자제조산업전 입구

반도체 제조장비의 핵심인 SMT/PCB 관련 전시 품목으로는 SMT 생산장비 및 자재, PCB 어셈블리 솔루션, 자동차 전장 생산장비, 모바일 제조 솔루션, 태양광 에너지 생산장비, 자동차 생산장비, 전자부품 및 검사장비, 전자파 대책 장비, BGA/SMD 수리장비, 납연기 정화장비, 포밍기 등 최신 기술이 소개됐다.

또 광 부품소재, 레이저 응용장비, 광학측정 및 시험분석 장비 등의 LED 제조장비와 PE소재 응용제품, 전자 계측기 등 다양한 제조장비들을 볼 수 있었다.

▲ 2016 한국전자제조산업전 현장 모습

특히 올해는 여러 업체들이 3D기술이 접목된 테스트 장비들을 선보였다.

미르텍 관계자는 “그동안 미르텍은 2D 테스트 장비에서 업계 선두를 달리고 있다”며 “최근 3D 기술로 발전되면서 올해는 15메가픽셀 등 고기능 카메라를 탑재한 Full 3D 지능형 공정장비들을 대거 전시했다”고 전했다.

▲ 미르텍, 3D 지능형 공정장비

고영테크놀로지도 3D 측정기술이 탑재돼 최대 25나노 높이 부품검사 솔루션을 선보였고, 펨트론은 3D 자동 옵티컬 검사기를, 휴먼텍은 트랜스미션(2D), 오프엑시스(2.5D), SART(3D) 검사를 통합한 인라인 엑스레이 검사 솔루션과 MRS 센서를 통한 인라인 3D 비전 검사기 등을 공개했다.

▲ 고영테크놀로지 부스

이 외에도 테크밸리는 양면실장기판 자동검사기, YJL은 트렌지스터, 프린트 기판 및 베어링 등의 레이저 생산 장비, 야마하는 듀얼 스테이지 및 듀얼 컨베이어 방식의 고속 모듈러, 알파글로벌은 PCB 모듈 수 세정 및 오염도 측정기, 요코가와는 전기 및 전압 계측기, 한화테크윈은 대형 전장부품과 삽입부품 실장을 위한 대응 이형기 등을 주력으로 내세웠다.

▲ 요코가와, 전기 및 전압 계측기
▲ 휴먼텍, 3D 비전 검사기

한국전자제조산업전 관계자는 “올해 전시회는 전자 제조 산업의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과장을 아우를 수 있는 국내 최대 전자제조 관련 전시회로 발돋움 했다”며 “삼성, LG 등 국내 유수의 전자 제조기업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른 자동차 전장기업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 한화테크윈 부스

한편, 이번 행사는 전시회 부스 외에도 기술세미나, 참가업체 세미나, 국제심포지움 및 한-불 기업간 B2B미팅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됐다.

차세대 리소그래피 학술대회가 3일간 개최됐고 2016 KAMP 춘계 국제 심포지움, 재료연구소 전자재료 기술 설명회, 비즈니스 프랑스 세미나 및 라운드 테이블과 제4회 대한민국 국가대표 납땜왕 선발대회도 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