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중 개인정보 유출을 막는 방법 10가지
상태바
휴가 중 개인정보 유출을 막는 방법 10가지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3.07.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인은 그 어느 때보다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상에서 살면서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더 많은 정보를 신속히 교환하고 있다. 이에 비례해 불법적 방법으로 개인 정보를 얻는 방법도 더욱 교묘해 졌다.

개인 정보 절도는 다른 사람의 개인 정보를 범죄 목적으로 이용하는 행위를 말한다. 인터넷을 통한해 전자상거래 및 금융 활동이 활발히 이뤄지는 가운데 매년 절도로 인해 많은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돈이 사라지고 있다.

한국CA테크놀로지스(대표 마이클 최 www.ca.com/kr)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휴가 중 개인정보 유출을 막는 데 도움이 되는 10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 여행 계획을 소셜 미디어에 알리지 않는다. 이를 알리는 것은 도둑에게 집을 비우는 동안 자신의 집에 들어오라는 것과 같다. 또한 소셜 미디어에 자신의 위치를 전송하는 앱을 사용하지 않는다.

▲ 호텔에 머무는 동안 여권과 같은 중요 문서는 호텔 금고에 보관하고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사용하지 않는다.

▲ 우편함을 잠근다. 범죄자들은 우편물로 넘쳐나는 우편함을 개인 정보를 탈취하는 지름길로 생각한다. 주변 이웃에게 우편함 수거를 부탁한다.

▲ 스마트폰을 보호한다. 스마트폰 접속을 위한 비밀번호를 설정하고 휴대폰 분실 또는 도난 여부를 알기 위해 위치 추적 앱을 사용한다. 또한 '모든 데이터 삭제' 옵션을 설정한다.

▲ 여행 중에는 지갑에 꼭 필요한 것만 가지고 다닌다. 도서관 카드나 기타 이름이 새겨진 카드는 집에 둔다. 어떤 카드는 외국에서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여행 갈 때 가져갈 필요가 없다.

▲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만 사용한다. 한적한 지역에 있는 현금 인출기에서 카드를 넣거나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는다.

▲ 신용카드 계정에 대한 '여행 경보'를 발령한다. 간단한 전화통화만으로 카드 사용을 정지할 수 있다.

▲ 수하물 태그에 최소한의 정보만 기재한다.

▲ 가능한 노트북은 가져가지 않는다. 여행갈 때 노트북을 꼭 가져가야 한다면 잘 모르는 와이파이 핫스팟을 이용하지 않는 게 좋다. 커피숍이나 기타 공공장소에서 은행 계좌에 접속하지 않는다. 개인 정보가 고스란히 남을 수 있다.

▲ 사용한 탑승권은 폐기한다. 비행기나 호텔에 비행기 탑승권을 그냥 두고 나오는 여행객이 있다. 탑승권에는 이름 등 개인 정보가 담겨 있는 경우가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