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교통 O2O 서비스 업체들의 뜨거웠던 2015
상태바
중국 교통 O2O 서비스 업체들의 뜨거웠던 2015
  • 이호형 기자
  • 승인 2015.12.21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중국의 O2O(온-오프 연계 시장) 업계가 후끈했다. 중국관영방송 (CCTV)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O2O 시장 규모는 4100억위안(약 70조원)을 기록할 예정이다.

블룸버그 역시 중국 O2O 시장 규모가 2017년에 1조1300억달러(약 1238조원)까지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의 O2O 서비스가 점점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는 가운데 특히 IT 3강인 BAT(바이두ㆍ알리바바ㆍ텐센트)가 뛰어든 교통 O2O 서비스 시장이 뜨거운 경쟁을 펼쳐 주목을 받았다.

O2O 서비스는 소비자가 주문 및 예약은 온라인으로 하고 상품 및 서비스는 오프라인으로 받는 형식을 말한다.

▲ 이지웨이 기업용 웹 툴 및 앱

중국 시장조사업체 애널리시스 인터내셔널(Analysis International)는 중국의 교통 시장은 세계 1위이며 1억5000만명 이상의 중국인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택시를 호출한다고 전했다.

지난 3분기 중국의 대표적인 택시 및 차 예약 서비스 디디콰이디가 모바일 예약 차량 시장의 83.2%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위세를 과시했다. 중국의 199 도시에서 운영 중인 디디콰이디는 지난 9월 10억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유치 하는 등 올해 총 30억달러의 투자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알리바바 산하의 콰이디다처와 텐센트 산하의 디디다처가 지난 2월 디디콰이디로 새롭게 태어나면서 맺은 결실이다.

합병을 통해 과도한 경쟁비용을 절감하고 투자를 유치하는 전략을 펼친 것이다. 이미 중국 내 최초로 상하이로부터 온라인 예약 택시 영업 허가를 따낸 디디콰이디는 중국 전역으로 거침없이 질주하고 있다. 내년 2월까지 400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해 세계에서 가장 큰 차량공유 네트워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디디콰이디는 최근 세계 차량공유 업체들과 연합을 체결해 세계 1위 우버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디디콰이디와 손잡은 기업은 미국의 리프트(Lyft), 인도의 올라(Ola), 동남아시아의 그랩택시(GrabTaxi) 등 총 3곳이다. 고객이 세계 어디서든 접속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 예정이다.

예를 들어 올라 유저가 중국을 방문해서 디디콰이디 자동차를 호출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을 고려 중이다.

반면 우버는 제3의 애플리케이션과 우버와의 연동을 확대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맛집 애플리케이션에서 식당을 검색한 후 우버 버튼을 누르면 식당의 주소가 자동으로 입력돼 우버 예약이 가능해진다.

아직 미국에서만 시행되고 있지만 한 개발자가 애플리케이션에 우버 버튼을 추가할 경우 인센티브가 주어진다. 지난해 12월 우버 중국 법인 우버차이나는 중국 최대 검색업체 바이두와 지분 투자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우버가 서비스 중인 중국 내 도시는 20곳이며 모바일 예약 차량 시장의 약 16.2%를 차지하고 있다. 우버차이나는 새 투자자와 함께 내년엔 100개의 새로운 도시에 서비스 확장을 목표로 두고 있다. 지난 10월 상하이 자유무역구에 법인 등록도 마쳐 디디콰이디 다음으로 영업허가를 받을 계획이다.

디디콰이디의 질주에도 중국의 모바일 예약 차량 시장에 뛰어든 건 우버뿐만 아니다. 98개 도시에서 운영 중인 이다오융처는 중국 인터넷 동영상 업체 러스왕으로부터 7억달러를 유치했다.

한 자릿수 시장 점유율을 지키고 있는 기업에겐 과분한 금액일 수도 있으나 이만큼 모바일 예약 차량 시장의 잠재력이 높다는 평이다. 이다오융처는 중국 외에도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현재 미국 20개 도시에서 영어를 못하는 중국 관광객들에게 차 예약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영어와 중국어가 능통한 기사들을 섭외해 틈새시장을 노린 것이다. 미국 관광부 자료는 지난 2014 미국을 방문한 중국 관광객의 수는 약 218만명이었으며 2020년에는 400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가능성이 큰 시장인 것을 암시하는 자료다. 이다오융처도 디디콰이디와 우버처럼 협력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다오융처는 중국 온라인 여행사 시트립(Ctrip.com)에서 비행기 표를 구매한 고객을 위해 공항에서 픽업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트립은 이다오융처에 투자한 바 있다.

홍콩/중국의 대표적인 한국계 브랜드 이지웨이 역시 틈새시장을 찾아 중국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심천항 인민정부 자료는 작년 6월 기준 하루 평균 60만 명이 홍콩과 심천의 국경을 넘어갔다고 밝혔다.

이지웨이는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수 있도록 허가받은 프리미엄 밴을 모바일로 예약해주는 서비스이다. 이지웨이 밴 탑승객은 홍콩과 심천을 이동할 때 차 안에서 통관 절차를 밟을 수 있다.

대중교통을 타면 국경에서 내려 입국심사 후 다른 차로 갈아타야 한다. 이지웨이는 기업이 편리하게 프리미엄 밴을 예약할 수 있는 웹 툴과 애플리케이션도 출시해 출장을 다니는 기업 고객을 선점해 이용자를 점점 넓히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홍콩 및 심천에 위치한 기업 외에도 호텔과도 협력할 예정이다. 한 유저가 홍콩과 심천 사이의 국경과 상관없이 공항, 기업 및 호텔을 수월하게 이동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