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제조업 58%, 건설현장 77%에서 여전히 안전 조치 미비한 것으로 나타나
상태바
제조업 58%, 건설현장 77%에서 여전히 안전 조치 미비한 것으로 나타나
  • 석주원 기자
  • 승인 2021.08.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가 지난 7월 28일, 전국 3200여 개의 산업 현장에 대해 일제 점검을 실시한 결과 2100여 곳의 현장에서 안전 조치 미흡 사항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을 비롯한 산업안전보건감독관 등 2인 1조로 구성된 900여 개의 점검팀을 투입한 이번 조사에서는 건설 현장에서의 추락 위험 요인과 제조 및 기타 업종에서의 끼임 위험 요인에 대한 집중 점검이 이루어졌다.

점검 결과 제조업 분야에서는 41.8%인 925개 현장, 건설업 분야에서는 23.3%인 245개 현장에서만 지적 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반면, 10건 이상의 위험 요인을 지적받은 곳은 제조업이 1.6%인 36개소, 건설업이 3.9%인 41개소로 나타났다.

주요 적발 사항으로는 제조업은 위험 기계·기구의 안전 조치 위반이 50%, 건설현장에서는 안전 난간과 작업 발판 미설치가 53%에 이르러 안전 불감증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작업자의 개인 보호구 미착용 비율은 건설업이 34.1%, 제조업이 11.5%였으며, 열사병 등 온열질환 예방 조치는 전체 점검 대상 중 10.6%에서 이행하지 않고 있었다.

고용노동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안전 조치가 특히 불량한 109개(제조업 61개, 건설업 48개) 사업장에 대해서는 패트롤 점검 및 산업안전보건감독으로 전환해 재확인할 방침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두 차례의 일제 점검을 통해 기본적인 안전 수칙이 여전히 산업현장에서 지켜지지 않고 있음을 확인했다. 8월에는 예고 없는 불시 점검을 실시해 안전 조치가 불량한 사업장에 대해 패트롤 점검과 산업안전보건감독으로 연계하고 행·사법 조치를 확행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안 장관은 “정부는 제2차 추경을 통해 중소 규모 사업장의 유해·위험 시설 개선 비용 지원 및 안전보건관리 기술 지원 예산 459억 원을 확보했다. 앞으로도 안전 관리 능력이 부족한 중소 규모 사업장의 안전 관리 체계 구축을 위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