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3 18:19 (금)
KT, 부산시 재난영상통합망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상태바
KT, 부산시 재난영상통합망 구축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5.09.2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부산광역시의 재난영상통합망 인프라 구축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KT는 부산시의 주요 지역에 CCTV, 관측장비 등의 인프라 및 재난안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범람이 잦은 부산시내 9개 하천에 수위, 강우 센서 등을 설치해 유역 범람·침수를 대비한 예측 및 대응체계를 도입한다.

특히 부산시에 구축되어 있는 재난안전플랫폼에 KT의 IoT 통합 플랫폼 ‘IoT 메이커스(Makers)’를 접목해 다양한 센서를 추가로 구축해도 쉽게 확장, 관리가 가능한 단일플랫폼으로 개선한다. 또한 빅데이터 기반의 데이터 축적 및 분석체계를 마련해 상습침수 하천에 대한 침수와 범람을 예측하고 상황을 대응할 수 있는 표준 운영절차를 적용한다.

부산광역시 관계자는 “부산시의 재난안전 예방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이번 사업은 지자체 최초로 통합 재난안전 체계를 만드는 의미있는 사업”이라며 “국민기업인 KT와 함께 부산시의 안전을 위한 초석을 다지는 사업을 진행하게 돼 기쁘고 KT가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은 “KT는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위해 IoT 플랫폼과 빅데이터 기반의 재난안전 예방 기술 및 서비스 개발과 함께 민·관·연이 협력하는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갈 것”이라며 “부산광역시를 시작으로 타 지자체와 산업단지, SOC 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재난안전 예방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지난 9월 14일 한국과학기술원(KIST)와 재난안전 분야 핵심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상호협력을 체결하는 등 미래융합사업 중 하나인 재난안전 분야에 ICT 기술을 접목한 예방 기술 개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