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4분기 안드로이드-iOS, 스마트폰 OS 시장 91.1% 점유
상태바
2012년 4분기 안드로이드-iOS, 스마트폰 OS 시장 91.1% 점유
  • 이광재
  • 승인 2013.02.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각각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안드로이드와 iOS가 2012년 4분기 출하된 전체 스마트폰의 91.1%를 점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2년 4분기 세계 톱5 스마트폰OS 출하량 및 점유율(백만대)


IDC의 전세계 분기별 모바일 폰 현황 연구조사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벤더들과 애플은 4분기에만 2억760만대를 출하, 2011년 4분기의 1억2200만대 대비 70%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으로는 2011년 4억9450만대를 출하했던 안드로이드와 iOS는 2012년 68.1% 성장하며 7억2240만대를 출하, 전체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87.6%를 점유했다.

라몬 라마스 IDC 모바일폰 연구팀 리서치 매니저는 "지난해 4분기 안드로이드와 애플의 점유율은 새로운 기록에 도달했다"며 "안드로이드는 선택 가능한 다양한 스마트폰 제품과 폭넓은 스마트폰 공급 파트너들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예산, 취향, 사이즈, 가격 측면을 모두 충족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선택이 가능해지면서 2012년 안드로이드의 괄목할만한 성장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 2012년 세계 톱5 스마트폰OS 출하량 및 점유율(백만대)
 
라마스 리서치 매니저는 "애플의 경우에도 아이폰5에 대한 수요로 iOS가 여전히 많은 스마트폰 유저들에게 선호되고 또 사용되고 있다"며 "아이폰4와 아이폰4S의 가격이 저렴해지면서 더 많은 유저들이 iOS를 사용하게 되고 구형 모델도 볼륨 측면에서 성공을 지속, 심지어 애플맵(Apple Maps)의 실패도 기존 아이폰 사용자들의 새로운 아이폰 구매를 억제하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와 iOS의 쌍두마차가 지난 2년 동안 스마트폰 OS 시장을 50% 이상 점유해온 가운데 블랙베리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경쟁 플랫폼을 출시하며 경쟁에 참여하고 있다. 2012년 4분기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폰8을 지난 1월에는 블랙베리가 BB10을 출시하면서 몇년만에 처음으로 스마트폰 시장에 두개의 새로운 플랫폼이 선보였다.

라이언 리스 IDC 모바일 디바이스 트랙커(Mobile Device Tracker) 연구조사 담당 프로그램 매니저는 "두개의 신규 스마트폰 플랫폼들이 출시됨에 따라 향후 몇 년에 걸쳐 새로운 시장 참가자들에 의한 토양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마이크로소프트와 블랙베리의 갈길이 험난할 것은 분명하지만 역사는 소비자들이 변화에 열려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플랫폼의 다양성은 소비자 뿐 아니라 통신사들도 기대하는 부분"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