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인터파크INT, 2014년 1분기 당기순이익 43억원…전년비 23% 성장
상태바
인터파크INT, 2014년 1분기 당기순이익 43억원…전년비 23% 성장
  • 온라인 뉴스팀
  • 승인 2014.05.1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파크INT가 2014년 1분기 실적을 12일 공정 공시를 통해 발표했다.

1분기 전체 거래총액은 투어부문의 고성장 및 쇼핑부문의 거래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6284억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94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5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인터파크INT측은 “2014년 1분기는 도서부문의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투어부문의 호실적과 ENT 부문의 꾸준한 공연판매 증가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며 “또한 거래액 증가 및 유상증자(공모)에 따른 자금유입으로 금융수익이 개선돼 세전이익과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 인터파크INT 2014년 1분기 실적요약(별도, K-IFRS 적용)

2014년 1분기는 투어부문의 거래총액이 여행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5~6월 황금연휴에 따른 예약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하며 역대 최고 거래액인 2902억원을 달성했고 쇼핑부문의 거래총액은 모바일 거래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또한 ENT부문의 공연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도서부문은 시장 규모 감소 상황에서도 이익중심의 영업체제로 자체 판매채널 매출 규모를 전년수준으로 유지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아울러 투어 부문의 해외여행상품은 2013년 하반기에 론칭한 패키지 사업이 오프라인 여행사 대비 가격경쟁력을 확보, 다양한 컨셉의 니치마켓 상품 구성을 통해 합리적인 소비 트렌드에 부합하며 전년동기대비 117% 성장했다. 또한 해외항공권 및 국내숙박 판매가 각각 42%, 64% 증가하는 등 고마진 카테고리 상품들의 판매비중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더불어 쇼핑 부문의 고수익성 카테고리인 리빙/식품의 상품군 확대로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고 ENT부문의 뮤지컬, 콘서트 거래액 역시 각각 12%, 17% 증가하며 지속적인 성장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인터파크INT의 연결 기준 매출액은 9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2억원, 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18% 감소했다.
▲ 인터파크INT 2014년 1분기 실적요약(연결, K-IFRS 적용)

이익 감소 요인은 작년 말 설립된 자회사 서클컨텐츠컴퍼니의 공연 제작비용 선 집행에 따른 영업손실 및 공연장 ‘블루스퀘어’에 임차중인 ‘크라제’의 임대료 미지급에 따른 인터파크씨어터의 영업손실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인터파크INT측은 “서클컨텐츠컴퍼니의 손실은 공연 제작비가 집행된 후 공연 종료시 판매실적을 정산해 매출로 인식하는 공연의 사업구조적인 영향으로 분기실적보다는 연간실적에 주목해야한다”며 “또한 인터파크씨어터의 임차료 관련 사항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인터파크INT는 성장을 주도하고 있는 투어와 ENT부문의 성수기가 하반기인 만큼 본격적인 실적 개선은 하반기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