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MS, 국내 가상화 시장 1위 점유율 차이 2%로 좁혔다
상태바
MS, 국내 가상화 시장 1위 점유율 차이 2%로 좁혔다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4.05.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년간 한국 가상화 시장 점유율 변동(출처: IDC)

한국MS가 2013년 4분기 가상화 시장 점유율 41%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가상화 시장 1위기업 VM웨어의 시장 점유율과 불과 2% 차이의 수치다.

MS는 IDC의 ‘신규 가상화 서버(x86)에 대한 점유율 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자사가 불과 2분기 만에 VM웨어와의 점유율을 2%까지 좁혔고 자사 2013년 2분기 국내 가상화 시장 점유율 37.7%를 기록하며 44.5%를 기록한 VM웨어와 6.8%의 점유율 차를 보인바 있다고 전했다.

또한 2011년 4분기 이후 MS를 제외한 모든 가상화 업체들의 시장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는 반면 MS만 유일하게 2011년 4분기 29%에서 2013년 3분기 41%로 큰 폭으로 상승하며 가상화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MS는 아태지역 일부 국가에서도 가상화 시장의 1위로 기록했다. MS는 싱가포르에서 2013년 4분기 가상화 시장 점유율 41%를 기록하며 34%를 기록한 VM웨어를 큰 폭으로 제치고 2013년 2분기 이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뉴질랜드에서도 같은 기간 점유율 50%를 기록하며 47%를 기록한 VM웨어를 제치고 가상화 시장 리더로 자리매김했다.

김경윤 한국MS 상무는 “MS의 가상화 솔루션이 싱가포르, 뉴질랜드에서 1위에 오른데 이어 한국에서도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이는 국내 기업이 가상화 환경 구축시 MS 하이퍼-V를 적극 도입하는 추세를 증명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