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더존비즈온, ‘위하고’에 뉴타닉스 기술 도입
상태바
더존비즈온, ‘위하고’에 뉴타닉스 기술 도입
  • 김지윤 기자
  • 승인 2018.07.3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수준의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구축
자동화, 유연성, 확장성, 보안성, 고가용성 보장

[CCTV뉴스=김지윤 기자]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기업 뉴타닉스 코리아는 국내 기업 정보화 소프트웨어 분야 시장 점유율 1위인 더존비즈온이 새로운 클라우드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위하고(WEHAGO)’ 인프라 구축을 위해 뉴타닉스의 HCI(Hyper-converged Infrastructure) 기술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더존비즈온은 패키지 소프트웨어 형태로 운영해 온 ERP, 그룹웨어, 회계 프로그램 등의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기반의 ‘위하고’로 통합하고, 기업 고객에게 안정적이고 편리한 업무 환경을 제공하고자 했다. 이를 위해 뉴타닉스의 앞선 HCI 기술을 적용하고, 글로벌 수준의 안정성과 가용성을 고루 갖춘 SaaS(Software-as-a-Service) 인프라를 구축해 향후 비즈니스의 성장과 변화에 따라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췄다.

더존비즈온은 ‘위하고’ 플랫폼을 구성하는 HCI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성능과 확장성, 가용성 및 운영의 편리성 등 다방면으로 기술을 검토하고, 뉴타닉스를 선정했다. 뉴타닉스가 제공하는 데이터 이중화 및 삼중화 기술, 쉽고 편한 관리 기능과 맞춤화 기능을 적극 활용해 더존비즈온만의 차세대 데이터센터 상에 혁신적인 비즈니스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한 것이다.

‘위하고’에 적용된 뉴타닉스의 기술은 아크로폴리스와 AHV로, 인프라를 온라인에서 확장 또는 축소할 수 있는 무한한 확장성을 자랑하며, 재해복구 및 셀프-핸들링 기능으로 서비스의 연속성을 보장한다. 또한, 주요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온라인 삼중화를 지원해 안정성을 최상으로 유지하고, REST API를 통해 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된 관리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기존에는 콘솔에 명령어를 입력해 실행해야 했던 기능들을 GUI를 통해 쉽고 편리하게 관리하도록 할 뿐만 아니라, 인프라 구성과 이벤트 발생을 자동으로 처리해 관리 효율성도 뛰어나다.

더존비즈온은 뉴타닉스의 SSP(Self-service Portal) API를 활용해 향후 IaaS 서비스를 위한 포털 구축의 기반을 마련했다. 또한, 뉴타닉스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의 백업과 재해복구 기능은 에이전트 설치를 요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착안해, 운영중인 서비스를 재해복구 센터에서 복구하여 그 데이터를 빅 데이터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다시 ‘WEHAGO’ 서비스에 실시간으로 적용하토록 함으로써 재해 복구 방안 마련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

관리자는 서버와 스토리지, 가상화 환경을 모두 통합한 관리 및 모니터링 툴을 통해 하드웨어부터 가상 머신 레벨까지 손쉽게 관리할 수 있으며, 다중 클러스터가 단일 인터페이스로 통합 관리되므로 애플리케이션 클러스터는 물론 재해복구 클러스터까지 편리하게 관리 가능하다. 또한, 온라인에서 데이터 압축과 중복 제거를 지원해 디스크 공간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모든 데이터센터 관리 기능을 온라인으로 수행할 수 있는 SaaS(Software as a Service)를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센터(SDDC)를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