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프린팅 국내 시장은 주춤, “기업들 ‘혁신’ 두려워 말아야”
상태바
3D프린팅 국내 시장은 주춤, “기업들 ‘혁신’ 두려워 말아야”
  • 양대규 기자
  • 승인 2017.12.13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라타시스 코리아 ”3D프린팅 도입에 제조업 전반적인 변화 필요”

[CCTV뉴스=양대규 기자] 제조업의 혁신을 불러일으킬 기술로 주목받았던 ‘3D프린팅’이 국내 제조업 현장에는 좀처럼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스트라타시스 코리아 황혜영 지사장은 “국내 기업들이 혁신을 두려워 말고, 제조업 프로세스 전반을 변화시켜야 3D프린팅 시장이 확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트라타시스 코리아는 12월 1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트라타시스의 최신 3D프린팅 솔루션을 소개하며, 제조업 분야에서 3D프린팅 기술이 주도하는 다양한 혁신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국내 3D프린팅 시장의 현황과 전망 등에 대한 분석도 함께 제공했다.

3D프린팅이 도입, 제조 프로세스부터 디자인까지 혁신 필요

스트라타시스는 국내 3D프린팅 시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한 새로운 시장전략을 소개하고, 늘어나는 시장 요구 사항에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접근을 통해 대한민국 산업이 3D프린팅 적층 제조 기술을 통해 성공적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안착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했다.

황혜영 지사장은 “현재 3D프린팅 기술은 시제품 제작 외에도, 항공우주, 자동차, 메디컬, 소비재 분야에서 소규모 맞춤 제조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있다”며, “스트라타시스는 세계적으로 싱가폴 항공과 미코 저팬, 맥라렌 경주용 자동차 등의 제품과 부품들을 금속에서 3D프린팅으로 제조한 플라스틱으로 교체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3D프린팅의 제조업 도입이 어려운 상황에 대해, 스트라타시스 코리아는 기존의 제조업 프로세스의 변화를 거부하는 기업들이 많아 아직은 크게 성장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혜영 지사장은 “국내 기업들이 혁신을 두려워 말고, 제조업 프로세스 전반을 변화시켜야 3D프린팅 시장이 확장될 것”이라며, “3D프린팅이 도입되려면, 제조 프로세스부터 제품의 디자인까지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2018년 스트라타시스 코리아는 국내 기업들이 스마트제조 환경 구축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더욱 강화된 고객지원과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스트라타시스 코리아는 국내 시장을 함께한 파트너 회사로 ‘솔리드이엔지’와 ‘포엠아이’를 소개했다. 솔리드이엔지는 2003년 설립된 PLM 솔루션 기업이며, 포엠아이는 스트라타시스의 자회사인 메이커봇과 애플의 공식 총판업체다. 스트라타시스 코리아는 협력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3D프린팅 시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그랩캐드 복셀 프린트. 3D 프린팅을 복셀 단위로 제어

스트라타시스는 최근 발표한 그랩캐드 복셀 프린트(GrabCAD Voxel Print)와 컨티뉴어스 빌드 3D 데몬스트레이터(Stratasys Continuous Build™ 3D Demonstrator), FDM 3D 프린터 F123 시리즈 등 시제품 제작 분야부터 제조업에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3D프린팅 솔루션을 소개했다. 

지난, 11월 최초 소개된 그랩캐드 복셀 프린트는 기존의 ‘레이어’ 단위로 제어 가능한 3D프린팅과 달리, 사물의 내부까지 슬라이스의 복셀 단위로 재료·색상·혼합 비율 등을 제어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복셀(voxel)은 2D의 픽셀(pixel)에 부피가 추가된 3D의 입체적인 픽셀(volumetric pixel)을 뜻한다.

황혜영 지사장은 “3D프린팅을 복셀 단위로 제어하면 기존의 제조업에서 구현하지 못했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며, “의료분야에서는 복잡한 뼛속의 내부 구조를 재현할 수 있으며, 투명한 구슬 형태의 제품 내부에 다양한 색상과 패턴을 원하는 대로 삽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스트라타시스 코리아 황혜영 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