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2011년까지 자동차, 산업기기 매출 비중 50%로 확대한다”
상태바
로옴 “2011년까지 자동차, 산업기기 매출 비중 50%로 확대한다”
  • 이나리 기자
  • 승인 2017.12.1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화, 에너지 절약, 전기 자동차 수요 증가에 따라 전략 제품 변화

[CCTV뉴스=이나리 기자] 일본 반도체 기업 로옴 세미컨덕터는 전기 자동차 수요 증가와 에너지 절약, 무선, 소형화로 변화하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와 산업기기의 매출 비중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로옴은 12월 13일 사업전략을 발표하는 기자 간담회에서 현재 자동화기기와 산업기기 가전제품 등 크게 3가지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동차 시장에서는 향후 급속히 확대될 xEV 시장에 대응하는 아날로그 파워 솔루션을, 산업기기에서는 적극적인 투자가 계속되는 FA, 에너지, 인프라용, xEV 보급을 서포트하는 SiC 파워 솔루션에 주력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가전제품은 에너지 절약, 무선, 소형에 대응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마츠이 히데오(Matsui Hideo) 로옴 시장 상품 전략 민생전략부 총괄 과장

2017년 기준으로 로옴의 매출 구조는 가전기기가 57%로 절반을 넘었고, 자동차(31.3%)와 산업기기(11.8%)가 총 43%를 차지하고 있다. 향후 로옴은 자동차와 산업기기 매출을 2017년까지 50%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로옴의 2017년 매출은 3900억엔 이상이 예상되고 있으며, 신장률은 작년 대비 10.8% 성장했다. 영업이익 490억 엔이 예상되며, 신장률은 작년대비 54% 성장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자동차 분야에서 로옴은 파워트레인, 인포테인먼트, 바디, ADAS 등 총 4가지 분야에서 주력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 ADAS 분야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연평균 22%로 가장 높은 성장을 예상한다고 전했다. 

마츠이 히데오(Matsui Hideo) 로옴 시장 상품 전략 민생전략부 총괄 과장은 “전기 자동차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부분인 인버터에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xEV용 파워 솔루션 매출은 2021년이면 2017년보다 8배 성장할 것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ADAS는 ‘안전’이 키워드이며 이를 뒷받침하는 것이 센서다. 로옴은 센서 전문 메이커와 협업을 통해 센서 처리를 하는 회로에 공급되는 전원 IC, PM IC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로옴은 산업기기에서는 FA, 인프라 분야(SiC 파워 솔루션, 인버터용 전원 솔루션), 에너지 분야(SiC 파워 솔루션, 고효율 인버터 솔루션) 등 3가지 분야에 주력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연평균 13% 성장을 목표로 한다. 

FA 시장에서는 삼성, SK하이닉스 등의 기업들이 대형 판넬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로옴은 SiC 파워 토탈 솔루션으로 고효율과 소형화 실현에 노력하고 있다. 또 최근 무선 충전 기술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데, 급속 충전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SiC 제품이 가장 적절하다고 답했다. 

마츠이 히데오 과장은 “로옴은 SiC를 원석에서 제품화까지 사내에서 개발부터 양산까지 전담하고 있고, 웨이퍼를 4인치에서 6인치로 대형화 한 점이 경쟁력이다. 그 결과 2017년 SiC 매출은 전년 대비 2배 성장했고, 지금까지 주문 받은 물량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1.8배 성장하는 그래프를 전망한다”고 말했다. 

또 가전제품 환경 규제가 엄격해지고 있는 가운데, 로옴은 전원 블록과 모터 블록에 집중해 개발하고 있다. 이로써 해외 고내압 팬 모터 매출은 2020년이면 21배 성장을 예상하며, 특히 해외 탑 3 팬 모터 메이커를 공략할 계획이다. 현재 에어컨용 팬 모터 시장 점유율은 일본이 60%로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가 40% 비율이다.

마츠이 히데오 과장은 “기존의 가전시장은 변화 없이 안정적으로 간다고 생각했으나 최근 에너지 규제로 인해 모터 전원 부문이 부각되고 있다. 이에 따라 로옴은 세탁기, 에어컨, 냉장고 등 가전용 AC/DC 전원 분야에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로옴은 IT 관련 시장에서는 센서 소자, 카메라 모듈용 IC, Qi 무선충전 IC, 범용품, USB 파워 딜리버리 컨트롤 IC 등 5가지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카메라 시장은 오토포커스(AF)와 OIS(광학식 손떨림 보저용) 컨트롤러가 확대되고 있는데, 이 분야에서 로옴은 로우엔드에서 하이엔드까지의 풍부한 라인업과 손떨림 보정, 모터제어 등 다양한 분야의 노하우를 강점으로 기술을 지원하고 있다.  

더불어 로옴은 초소형 반도체 제품군인 ‘라스미드(RASMID)’를 내세워 스마트폰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4G 통신망을 사용하는 스마트폰에 5G 기술이 적용될 경우, 더 많은 회로가 추가돼야 하기 때문에, 협소한 스마트 기기에서 이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는 로옴의 초소형 반도체 제품군인 라스미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21년에 이르면 2017년에 비해 25%의 매출 성장을 예측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