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라이트, ‘미디어·클라우드보안·중국’ 집중 공략
상태바
라임라이트, ‘미디어·클라우드보안·중국’ 집중 공략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2.0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전략발표 기자간담회 개최…CDN 솔루션 포트폴리오 강화해 저변 확대 나설 것

지난 2011년 지사 설립 이후 국내 시장을 공략 중인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글로벌 CDN 시장에서 아카마이 뒤를 이어 2위를 기록중이나, 국내에서는 그닥 힘을 못 쓰고 있는 상황이다. 아카마이 코리아도 그렇지만, GS네오텍과 씨디네트웍스 등 CDN 기업과 통신사 등이 CDN 시장에 확고히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다.

2017년 라임라이트 네트웍스는 CDN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제조 및 게임, 모바일 등 시장 공략과 동시에 미디어와 클라우드 보안, 그리고 중국 시장에 대한 집중 공략 등의 전략으로 시장 확대에 나선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는 2월2일 한국 사무실이 위치한 종로 교보생명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2017년 전략발표를 진행했다.

▲ 박대성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지사장.

먼저 미디어에 대해 박대성 지사장은 “OTT 비즈니스가 20조원 규모로 빠르게 성장했다”며 “특히 고품질, 모바일 등 유연하고 안전한 네트워크 전송 시스템이 필요한데, 라임라이트의 미디어 및 방송용 솔루션은 고품질 동영상을 전 세계 어디든 어떤 디바이스로든 전송할 수 있는 완벽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라 소개했다.

라임라이트 방송용 CDN 서비스는 디바이스를 인식해 동영상을 여러 형식으로 자동 변환해주고 보안 서비스를 탑재해 동영상 자산을 보호할 수 있고 기업이 인프라 확장 없이도 전 세계적 범위로 고용량 콘텐츠 전송이 가능하다. 국내에서는 MBC와 SBS 등이 사용중이다.

클라우드 보안 같은 경우 작년 있었던 미라이 DDoS 공격에 대비해 DDoS 공격 방지와 더불어 웹 방화벽을 갖췄다. 클라우드 보안은 DDoS 공격으로 감지된 트래픽을 글로벌 스크러빙 센터(Global Scrubbing Center)로 전달해 필터링 후 DDoS 장비로는 감지되지 않는 웹 App 공격 트래픽은 WAF 노드를 통해 감지 및 보호한다. DDoS 방지 솔루션은 라드웨어 등 보안업체와 협업해 개발했다.

중국같은 경우 박대성 지사장은 “중국 내 팝(Point of Presence·PoP)이 존재하진 않지만, 중국 3위 내 CDN 기업과 프리미엄 파트너십을 맺어 서비스 전달뿐만 아니라 맞춤형 컨설팅을 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지사 조직을 강화하고 프리미엄 파트너 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국내 입지 강화에도 나선다. 영업과 엔지니어, 마케팅, 기술지원 등 인력 충원을 통한 조직 강화는 물론, 기존 다이렉트 영업을 통한 고객 밀착 관리뿐만 아니라,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미디어 방송 분야에는 '프리미엄 서포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박대성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지사장은 "라임라이트의 미션은 디지털 콘텐츠를 안전하게 잘 관리해 전 세계 어디던지, 어떠한 디바이스던지, 매끄러운 경험을 느끼면서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국내 다양한 행사를 통해 고객들이 자사 솔루션의 차별화된 기능과 성능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지속으로 마련하고 컨설팅 등을 제공하며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설 것"이라 밝혔다.

2017년 전략발표를 통해 야심차게 한 해를 시작한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지만, 미디어와 클라우드 보안, 중국 등은 이미 다른 CDN 기업들이 선제적으로 집중하고 있는 분야이다.

이제 약 8개월에 접어든 박대성 지사장이 과연, 기존 국내 CDN 사업을 하는 기업들과 어떠한 차별점과 베네핏 제공을 통해 신규 고객사와 잠재 고객사 등을 발굴해 내어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코리아 성장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