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설 연휴 트래픽 폭증 대비 태세 만전
상태바
이통3사, 설 연휴 트래픽 폭증 대비 태세 만전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1.23 1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 LG유플러스, KT 등 이동통신3사 종합대책 마련해 비상근무 돌입

올 설 연휴에도 도로 정체구간, 터미널 등 다양한 곳에서 트래픽 집중이 예상된다. 특히 연휴가 길지 않아 귀성과 귀경 인파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전날인 26일부터 트래픽이 몰리며 전국적으로 시도호 기준 평일 대비 7.8% 증가, LTE 데이터 사용량은 최대 2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설 당일 고속도로·국도 정체구간을 중심으로 평상시 대비 최대 340% 이상 트래픽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KT와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설 연휴 비상근무에 나서며 특별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 SK텔레콤 직원들이 설 연휴를 앞두고 SRT 수서역 인근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설 연휴를 맞아 귀성·귀향하는 고객들의 원활한 서비스 이용을 위해 ▲기지국 용량 증설 ▲특별소통 상황실 운영 등을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지역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증설 작업 및 사전 점검을 완료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26일부터 30일까지 1700여 명의 인력을 배치해 특별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고속도로·국도 정체구간, 고속철도 구간·공원묘지, 터미널 등 트래픽 급증이 예상되는 전국 5700여 곳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실시간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연휴 기간 T맵 사용량도 평시 대비 약 44.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전용 서버 용량 증설 및 사전 테스트를 완료했다.

LG유플러스는 서울 상암사옥에 비상 종합상황실을 개소하고 설연휴 기간을 전후해 네트워크 트래픽 급증 및 장애 발생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강화한다. 뿐만 아니라 긴급 트래픽 분산 및 현장에서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주요 지역에 현장 운영요원을 배치한다.

LG유플러스는 트래픽 증가가 예상되는 시내 중심상가, 백화점·쇼핑센터, 스키장, 고속도로 등을 중심으로 기지국 최적화 및 용량 증설을 진행했다. 특히 경부, 중부, 영동 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분기점 등 수년 간 누적된 통화·데이터 사용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 트래픽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들을 추가 선별해 소형 기지국(RRH) 및 통화채널카드를 증설했다.

지속적인 통화품질 개선과 안정적인 네트워크 구축으로 데이터 트래픽 증가에 철저하게 대비하고 있지만, 비상상황 발생시 현장 대응 체계도 마련했다. 특히 상암사옥에 비상 종합상황실을 개소하고 휴가기간 전국의 네트워크 트래픽 및 장애발생 상황을 24시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 KT 직원들이 설 연휴기간동안 안정적인 유무선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북촌 한옥마을에서 품질을 테스트하는 모습.

KT 역시 네트워크 안정운용 대책을 수립하고 비상근무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상습정체가 발생하는 고속도로와 요금소 및 휴게소, 고속버스 터미널과 KTX 및 SRT 역사 등 495개 지역을 대상으로 특별관리 대책을 수립했다.

특별관리 대상 지역에는 기지국 용량을 평소 대비 2배 가량 증설하고, 추가로 기지국이 필요한 지역에는 이동기지국을 배치했다. 또한, 트래픽 증가를 대비해 집중 모니터링과 관제, 현장 비상근무를 시행할 예정이며, 긴급상황 발생시 사전에 수립된 리스크 대응체계에 따라 과천 네트워크관제센터와 현장을 연계한 긴급복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동통신 외에도 인터넷 백본망과 평소 트래픽 발생이 높은 주요 웹사이트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과부하에 대비한 용량증설 및 부하분산 작업 체계를 수립하였다.

최한규 KT 네트워크운용본부장 상무는 "설날 연휴에 대비한 사전 네트워크 안정운용 대책을 철저히 수립하였으며 이를 통해 대형장애를 예방하고 품질 VOC 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