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 의류관리기에 세계 첫 친환경 ‘발자국’ 마크
상태바
LG 의류관리기에 세계 첫 친환경 ‘발자국’ 마크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1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신개념 의류관리기 ‘LG 트롬 스타일러’가 ‘탄소 발자국’ 검증과 ‘물 발자국’ 검증을 동시에 받으며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스타일러는 최근 영국의 인증기관인 영국표준협회(BSI, British Standards Institute)로부터 2개의 검증을 동시에 획득했다. 의류관리기로 ‘탄소 발자국’ 검증이나 ‘물 발자국’ 검증을 받은 회사는 이전까지 없었다.

탄소 발자국 검증과 물 발자국 검증은 국제심사기준(각각 PAS 2050, ISO 14046)을 따랐다. 탄소 발자국 검증은 생산, 유통, 사용, 폐기 등에 이르는 수명주기 全 과정에서 제품이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이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한다.

물 발자국 검증도 수명주기 모든 과정에서 사용하는 물의 총량을 확인한 후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다.

LG전자는 탄소 발자국 검증과 물 발자국 검증 내용을 제품 판매 시에 고객들에게 알릴 수 있다. 또 제품의 수명주기 全 과정에 있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도 적극적으로 소개할 수 있다.

스타일러는 LG만의 친환경 기술을 적용해 고객들의 건강을 고려했을 뿐 아니라 에너지 사용량도 줄였다. 자연환경에 유해한 화학물질을 쓰지 않고, 옷을 흔들어 주는 무빙행어(Moving Hanger)와 물로 만든 ‘트루스팀(TrueSteamTM)’을 이용해 옷의 생활 구김을 줄여주고, 냄새를 없애준다. 또 에너지 효율이 높은 인버터 컴프레서를 사용했다.

스타일러는 ▲세탁기의 스팀 기술 ▲냉장고의 온도관리 기술 ▲에어컨의 기류 제어 기술 등 3대 가전의 핵심기술을 모두 품은 LG만의 차별화된 융복합 가전이다.

한편 퓨리케어 슬림 정수기도 탄소 발자국 검증과 물 발자국 검증을 받았다. 이 제품은 직수(直水)방식을 채택해 저수조가 있는 정수기에 비해 보다 위생적이다. 또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필요에 따라 냉각 능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전기 사용량을 낮췄다.

LG전자 김영수 어플라이언스연구소장은 “LG만의 친환경 기술을 앞세워 고객의 건강뿐만 아니라 자연환경까지 고려하는 제품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