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블록체인, 금융시스템의 신 플랫폼으로 등장
상태바
미국 블록체인, 금융시스템의 신 플랫폼으로 등장
  • 이광재 기자
  • 승인 2016.11.28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 넘어 보험·공공·미디어 등 전 산업으로 확산중

비트코인의 보안기술로 알려진 블록체인(Block Chain)은 공공거래 장부라고도 불리며 가상화폐로 거래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해킹을 막는 기술이다.

기존 금융 회사의 경우 중앙서버에 모든 거래 기록을 보관하는 반면 블록체인은 거래에 참여하는 모든 사용자에게 거래내역을 보내주며 거래 때마다 이를 대조해 데이터 위조를 막는 방식을 사용한다 블록체인은 대표적인 온라인 가상 화폐인 비트코인에 적용돼 있다.

블록체인은 분산화 원장 기술(Distributed Dedger Technology)을 사용해 높은 보안성, 거래내역의 투명성, 비용절감, 빠른 처리 속도 등의 장점으로 금융시스템의 새로운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 IT 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글로벌 금융기업의 전산 비용이 2017년까지 연평균 4.6%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기존 금융회사가 거래 장부를 안전하게 보관하기 위해 복잡하고 다양한 보안 서버와 장비를 구비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블록체인을 쓰면 비용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블록체인 기술로 금융업계의 비용절감 규모는 2022년 약 2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남미 최대 금융기관 산탄데르(Santander)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이 은행의 인프라 비용을 2022년까지 매년 15억~20억달러 절감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또 월드 이코노미 포럼( World Economic Forum)에 따르면 ICT업계 종사자 8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가 2025년까지 전세계 GDP의 10%를 블록체인 기술 분야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엔미래보고서 2050에 따르면 미래를 바꿀 놀라운 기술 10선중 하나로 블록체인을 꼽았다. 특히 블록체인이 ‘스마트 계약’을 가능하게 해 금융 시스템과 행정 시스템까지 뒤바꿔 놓을 것으로 예상됐다. 스마트 계약은 블록체인을 통해 서로 합의된 조건을 만족하며 자동적으로 거래를 가능하게 만든 것이다. 계약 이행단계마다 불필요한 개입을 최소화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 블록체인 작동방식 및 2016년 가트너 블록체인 하이프 사이클(Hype Cycle)
<자료원: 파이낸셜 타임즈(FT), 가트너(July 2016)>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는 ▲비트코인 ▲P2P 대출 ▲주식거래(거래 인증) ▲해외 송금 등이 있다.

비트코인 = 디지털 통디지털 통화로 발행하고 관리하는 중앙장치가 존재하지 않는 구조다. P2P(Peer 2 Peer, 개인 간 거래) 기반 분산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공개키 암호 방식으로 거래를 수행한다. 거래내역이 가입자 간 모두 공개되며 익명성을 보장할 뿐만 아니라 수수료가 거의 없다.

P2P 대출 = 개인 투자자들이 금전을 맡기면 대출을 원하는 이용자들의 평판 정보를 분석해 금전을 빌려줌으로써 수익을 개인 투자자들에게 분배해주는 서비스다. 투자자 및 대출자의 금전은 블록체인을 이용해 투명성 및 신뢰성을 보장한다.

주식거래(거래 인증) = 나스닥의 프라이빗 마켓은 변호사에게 거래를 승인받도록 해 거래 속도가 느렸으나 이 과정에서 블록체인으로 대체해 모든 거래를 자동으로 검증하는데 이용할 계획이다.

해외 송금 =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중개기관 없이 개인간 직접 거래를 통해 수수료를 절감시킨다. 미국 핀테크 기업(Ripple)은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기존에 비해 1/10 수준의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다.

▲ 블록체인이 활용될 수 있는 산업 분야 총정리
<자료원: 가트너(2016. 04)>

국제기구 금융안전위원회(Financial Stability Board)는 2016년 2월 총회의 특별 세션으로 블록체인에 대한 회의를 개최하고 이에 맞춰 금융기업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투자와 핀테크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미국 나스닥증시를 운영하는 나스닥OMX 그룹은 2015년 말 장외시장 거래 플랫폼인 링크시스템(Linq system)에 블록체인 도입했다. 이를 통해 거래 성립부터 결제까지 걸리던 시간은 미국 3일, 유럽 2일로부터 각각 10분으로 단축시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2016년 2월 온라인 소매업체 오버스톡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증권거래소 등을 통하지 않고 유가증권을 발행한다는 계획을 승인했다.

미국의 종합금융회사 씨티그룹은 자사 운영 송금이나 결제 기반으로 블록체인을 쓰는 방안을 추진했다.

2015년 9월 미국 블록체인 선두업체 R3와 제휴해 ‘R3CEV(Crypto, Exchanges and Venture practice)’라는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R3CEV는 각 회원사끼리 블록체인 정보를 공유·활용해 송금, 결제 등 금융 업무에 적용할 시스템을 개발중이다.

영국 금융서비스 기업 바클레이스 은행은 2015년 10월 무역 결제 관련 데이터 관리를 위해 미국 블록체인 벤처 웨이브와 계약했다.

JP모건체이스는 2015년 금융 관련 IT기술에 약 90억달러를 투자했으며 IBM은 2016년 1월 JP모건, 웰스파고, 스테이트스트리트, 영국 런던거래소 등 금융 대기업이 참가하는 ‘오픈레저(Open Ledger: 공개원장)’ 프로젝트를 세워 기업의 최적화된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지원(인텔과 시스코 등 다른 IT업체들도 프로젝트 참여)했다.

또 씨티그룹, 뱅크오브아메리카, 골드만삭스(Goldman Sachs),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 등 43개 글로벌 대형 은행이 블록체인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 미국 블록체인 제공업체 리스트
<자료원: 가트너(August 2016)>

세계경제포럼(WEF)에 따르면 2017년까지 전 세계 은행의 80%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모건스탠리 전망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의 본격적 영향은 2020년부터 체감할 수 있다고 한다.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을 넘어 보험·공공 부문, 미디어 등 전 산업으로 확산중이다. 미국(의료정보 기록 및 공유), 영국(공공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시키기 위한 연구 개발 추진), 온두라스(토지대장과 거래정보의 기록), 에스토니아(전자 시민권 발급), 우크라이나(투표 관리 운영) 등 여러 나라에서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추진중에 있다. 또 편의성을 끌어올릴 수 있는 배터리 수명이 성공의 관건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의 실제 적용하기 위해서는 ▲처리속도 ▲기술적 제약 등의 문제점들을 파악하고 해결해야 한다.

처리속도의 경우 블록체인은 현재 초당 7건의 거래만이 가능한데 자본시장 관련 거래는 100만분의 1초 수준의 빠른 속도로 처리가 되기 때문에 빠른 속도가 필수다.

또 10분마다 거래내역들을 기록한 블록을 만들어 검증을 받아야 하는 등 현행 자본시장 거래에 적용하기에 기술적 제약이 따른다. 그러므로 실제 적용에 앞선 충분한 테스트와 시범 적용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하고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는 준비가 요구된다.

현재 플록체인은 비트코인과 결부돼 새로운 유형의 결제 서비스 정도로만 제한적으로 이해되고 있지만 블록체인 기술에 주목하는 사람들은 비즈니스의 환경을 근본적으로 바꿔낼 수 있는 기반 기술로서의 잠재력에 무게를 두고 있다.

<자료원: 파이낸셜 타임즈(FT), Gartner(2016), Ernst & Young, Statista, 세계경제포럼(WEF) 및 KOTRA 실리콘밸리 무역관 자료 종합>

<저작권자ⓒKOTRA&KOTRA 해외시장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