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엔비디아, MS와 AI 가속화 협력…클라우드·온프레미스로 제공
상태바
엔비디아, MS와 AI 가속화 협력…클라우드·온프레미스로 제공
  • 김양균 기자
  • 승인 2016.11.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비디아가 엔터프라이즈 분야의 AI 발전을 가속화하기 위해 MS와의 협력을 발표했다. 이로 인해 더 많은 기업들이 AI 혁명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력으로 MS 애저(Microsoft Azure)나 온프레미스(On-Premises)에서 엔비디아 테슬라(Tesla) GPU에서 구동되도록 만들어진 최적화된 엔터프라이즈 AI 프레임워크를 사용해 기업들은 이제 자사의 데이터센터에서 MS 클라우드에 이르는 AI 플랫폼을 보유할 수 있게 된다.

젠슨 황 엔비디아 공동 설립자겸 CEO는 “우리는 새로운 컴퓨팅 모델의 기술력에 힘입어 AI 컴퓨팅 시대의 출발점에 서게 됐다”며 “엔비디아와 MS의 긴밀한 협력은 기업이 엔비디아 DGX-1과 테슬라 GPU 기반의 가장 빠른 AI 플랫폼이자 가장 확장성이 뛰어난 솔루션, 그리고 어떤 제품이나 서비스로도 변환 될 수 있는 최고의 툴을 가지게 됐음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 젠슨 황 엔비디아 공동 설립자겸 CEO

해리 셤 MS AI 및 리서치 그룹 수석부사장은 “우리는 모든 조직이 더 스마트한 제품을 만들고 세계적으로 가장 시급한 문제들을 해결할 하는데 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MS는 엔비디아와의 긴밀한 협력 및 GPU 가속 시스템 파워 활용으로 코그니티브 툴킷과 MS 애저를 가장 빠르고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AI 플랫폼으로 만들었고 AI는 이제 어떤 비즈니스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와 MS에 의해 공동으로 최적화된 이번 플랫폼은 NVLink 기술과 파스칼(Pascal) GPU를 탑재한 엔비디아 DGX-1 슈퍼컴퓨터를 포함한 엔비디아 GPU 및 현재 프리뷰 중인 애저 N시리즈 가상 머신에서 새로운 MS 코그니티브 툴킷(이전의 CNTK)을 구동한다. 이 조합은 딥 러닝을 위한 데이터 활용시 전례 없는 탁월한 성능과 편리함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기업은 AI를 활용해 보다 나은 결정을 내리고 신제품 및 서비스를 보다 빨리 출시하며 더 나은 고객 경험을 제공 할 수 있다. 이러한 점 때문에 모든 업계에서 AI를 적용하고 있는데 엔비디아가 딥 러닝에 관련해 협력하는 기업의 수는 단 2년 만에 194배 증가해 1만9000개 이상으로 급증한 바 있다. 이미 헬스케어, 생명 과학, 에너지, 금융 서비스, 자동차 및 제조업과 같은 산업에서는 방대한 데이터에 기반한 심층적인 인사이트를 활용하고 있다.

MS 코그니티브 툴킷은 다른 툴킷보다 더 빠르게 딥 러닝 알고리즘을 교육하고 평가한다. 또한 정확도를 유지함과 동시에 CPU에서 GPU 및 다중의 머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환경에서 효율적으로 확장한다. 엔비디아와 MS는 GPU 기반 시스템과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에서 코그니티브 툴킷을 가속화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