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삼성전자, ‘IDEA 2016’서 디자인 혁신성 인정받아
상태바
삼성전자, ‘IDEA 2016’서 디자인 혁신성 인정받아
  • 김혜진 기자
  • 승인 2016.08.1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리프 TV 등 제품 5개 제품으로 각각 본상 수상

삼성전자가 세계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 ‘IDEA(International Design Excellence Awards) 2016’에서 금상 1개, 은상 2개, 동상 2개 총 5개의 본상을 수상했다.

IDEA는 1980년부터 개최됐으며,‘미국 산업디자이너 협회(IDSA)’가 주관하는 북미 지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디자인 혁신성을 가장 큰 심사 기준으로 한다.

▲ 삼성전자가 세리프 TV 등 5개 제품으로 'IDEA2016'서 본상을 수상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2012년부터 2016년까지 누계 수상 32개를 기록하며 ‘5년 누계 수상 1위 기업’을 차지했다.

금상을 차지한 ‘세리프 TV(SERIF TV)’는 이음새 하나없이 심플하게 디자인된 ‘I’모양의 프레임, 탈부착이 가능한 다리, 패브릭 소재로 된 후면 등 디자인이 강조된 제품이다.

사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선반이나 책장 어디든 쉽게 올려 놓을 수 있고 다리를 부착해

독립된 공간에도 둘 수 있는 제품으로, 어떠한 라이프 스타일에도 조화롭게 어울리는 디자인이 높게 인정받았다.

이번 수상으로 세리프 TV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에 이어 세계적 디자인 어워드 2관왕에 올랐다. 디자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7월부터 미국 3대 미술관인 뉴욕 현대 미술관(MoMA) 디자인 스토어에서도 판매하고 있다.

은상은 세계 최초로 듀얼 엣지를 적용해 단순한 커브라인이 아닌 최적의 곡률로 그립감을 좋게하고 조형적 차별성까지 보여준 스마트폰 ‘갤럭시 S6 엣지’와 쉽게 휴대 가능하고 별도의 구도 조정이 필요없이 모든 방향에서 촬영하는 360도 카메라 ‘기어 360’이 차지했다.

동상은 터치가 가능한 화면과 회전이 가능한 원형 베젤로 직관적이고 쉬운 사용성을 가진 ‘기어 S2 UX’가 받았다. 또 명함 크기의 작은 사이즈, 외장 HDD보다 4배 빠른 속도와 2TB 용량을 구현한 포터블 SSD 'T3’도 동상을 수상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사장은 “삼성전자는 삶을 즐겁고 의미있게 해주고 사용자들을 배려한 디자인이 적용된 혁신 제품들을 지속 선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해 2월 발표된 독일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16(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 2016)' 에서도 금상 1개 포함, 총 38개의 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