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엑사데이터 이어 ODA 신제품으로 혁신 이어간다
상태바
오라클, 엑사데이터 이어 ODA 신제품으로 혁신 이어간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6.07.0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터프라이즈 시장 이어 SMB·스타트업까지 영역 확대…SE2 지원 가능해

여태껏 오라클은 엔터프라이즈, 글로벌 기업 위주 사업을 진행했다. 데이터베이스의 강자인만큼 그 기반으로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을 위한 최적의 하드웨어를 구성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었다. 특히 엑사데이터라는 스토리지 계층에서 SQL 처리를 최적화하는 획기적 솔루션으로 엔터프라이즈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이제 오라클은 또 한번의 획기적인 제품으로 영역 확대에 나선다. 그 타겟층은 SMB와 스타트업이다. 지난 5일 삼성동 아셈타워에 위치한 한국오라클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오라클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어플라이언스(Oracle Database Appliance, 이하 ODA)의 새로운 두 가지 모델을 출시했다. 기존 HA와 다르게 SE2(Standard Edition)를 지원하는게 가장 큰 차이점이다.

▲ 정병선 한국오라클 상무가 판매전략인 솔루션 인 어 박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번 신제품 X6-2S와 X6-2M 두 제품에 대해 한철현 오라클 상무는 “복잡한 운영환경을 한개의 플랫폼으로 하나로 통합해 사용할 수 있는 ODA제품”이라며 “미러링을 트러플 미러링까지 해서 안정적인 환경과 더불어 올 플래시 형태로 제공돼 성능을 극대화시켰다”고 이번 제품을 소개했다.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을 하나로 구성한 것은 물론 통합 패치를 제공해 호환성 체크를 할 필요 없는 것 또한 특징이다. 설치·구축시간도 기존 212시간에서 14시간으로 획기적으로 줄였고 라이센스 구매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필요한 코어수량만큼 구매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준비해 비즈니스 성장속도에 맞춰 점진적으로 늘려갈 수 있도록 적용시켰다.

▲ 엔트리 레벨 데이타베이스 어플라이언스 X6-2S

정병선 한국오라클 상무는 “이번 신제품 판매를 위해 국내에서 세 가지 세일즈 전략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먼저 기존에 SE 고객사를 ODA를 통해 현대화 시킨다는 전략이다. 특히 12~13년에 구입한 고객들의 노후화된 장비를 교체하겠다는 것이 최우선으로, 100% 채널을 활용한다. 오라클 파트너사 혹은 파트너사가 아니어도 팔 수 있고 오라클 세일즈보다 더 싸게 팔 수 있게 가격정책을 준비했다.

두 번째로는 기존 엑사데이터, 슈퍼클러스터 등을 사용하는 엔터프라이즈 대상으로 ODA를 DR 개발 및 테스트환경으로 제안해 엔지니어드 시스템 영역을 확장시키겠다는 목표이다.

마지막으로 솔루션 인 어 박스(Solution in a box) 전략이다. 앱이나 DB뿐만 아니라 기업환경에 최적화된 여러 솔루션을 탑재해 최적화, 경제적인 장점을 제공하겠다는 것. 이를 위해 오라클은 물류, 병원, 비대면, MES 등 자체 솔루션 개발력을 가진 ISV 업체들와 컨텍을 통해 그들과 협력하려고 다방면으로 알아보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