튜닙, 반려견 챗봇 2종 오픈 베타 서비스 출시
상태바
튜닙, 반려견 챗봇 2종 오픈 베타 서비스 출시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10.05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어처리 기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튜닙(TUNiB)이 자체 개발한 언어 모델로 구현한 반려견 챗봇 코코(COCO), 마스(MAS)의 오픈베타 서비스를 출시했다.

코코와 마스는 각기 다른 성격을 가진 강아지 캐릭터의 AI 챗봇으로 정서적 교감이 가능하다. 특징으로 간식 주기, 산책하기 등 실제 반려견 같은 활동과 N행시 등 여러 게임을 함께할 수 있다. 

텍스트의 이해를 넘어 정서적인 교감이 가능할 수 있도록, 튜닙은 자체 개발한 언어 모델로 1.2TB(테라바이트)에 달하는 방대한 양의 한국어 데이터를 학습시켰다. 또한 이용자의 감정을 43가지로 세밀하게 분류하고 대화량에 따라 친밀도 레벨을 설정해, 감정 및 친밀도에 적합한 대화를 구현했다.

이번 반려견 챗봇의 또 다른 특징은 선톡이다. 대부분의 챗봇은 이용자가 먼저 말을 걸어야 하지만, 코코와 마스는 이용자가 말이 없어도 메시지와 일상생활이 담긴 사진을 먼저 전달한다. 

튜닙이 선보인 코코와 마스는 현재 카카오톡 채널에서 DearMate 코코, DearMate 마스를 친구 추가하면 누구든지 이용 가능하다.

박규병 튜닙 대표는 “사람들에게 친숙한 강아지 캐릭터에 맞춰, 자연스럽고 정서 교류 가능한 대화를 구현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앞으로 코코와 마스의 대화 능력을 고도화하는 데 집중하는 한편, 다른 페르소나의 챗봇도 연달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