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삼성전자, 갤럭시 AS 중 개인정보 보호하는 ‘수리 모드’ 공개
상태바
삼성전자, 갤럭시 AS 중 개인정보 보호하는 ‘수리 모드’ 공개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7.2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휴대전화 수리 등 타인이 내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동안 개인정보를 보호해 주는 보안 기능 ‘수리 모드’를 공개했다.

수리 모드에서는 사진, 메시지, 계정 등 개인 데이터에 대한 접근할 수 없으며, 기본 설치 앱만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수리 모드를 끄기 위해서는 휴대전화의 잠금을 해체해야 한다.

아울러 수리 모드 상태에서 다운로드한 데이터, 변경한 설정 등은 적용되지 않으며, 수리 모드를 끄면 모드가 처음 켜졌을 상태로 모든 설정이 돌아간다. 수리 모드를 켜기 위해서는 휴대전화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

삼성전자는 우선 갤럭시S21 시리즈부터 소프트웨어(Software) 업데이트를 통해 '수리 모드'를 도입하며, 추후 일부 다른 기종에도 확대할 계획이다.

최근 삼성전자는 민감한 개인정보의 보호와 보안을 강화하는 기능을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기기에 잇따라 추가하고 있다.

작년에는 암호화된 개인정보를 독자적인 저장 공간에 보관해 다양한 공격을 차단해주는 정보 보호 기술인 '삼성 녹스 볼트(Samsung Knox Vault)'를 공개했으며, 지난 5월에는 보이스피싱에 악용되는 스마트폰 악성 앱 설치를 차단하는 새로운 보안 솔루션을 공개했다.

신승원 삼성전자 MX사업부 시큐리티팀(Security팀) 상무는 최근 삼성뉴스룸에 게재된 기고문에서 "기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세계를 가깝게 연결해주고 있지만 그에 따른 위험도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삼성의 최우선 과제는 고객이 새로운 경험을 시도하는 동안에도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