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이글루시큐리티, 보안-디지털 경험 아우르는 ‘이글루코퍼레이션’으로 이름 변경
상태바
이글루시큐리티, 보안-디지털 경험 아우르는 ‘이글루코퍼레이션’으로 이름 변경
  • 곽중희 기자
  • 승인 2022.03.28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글루시큐리티의 새 CI '이글루코퍼레이션'
이글루시큐리티의 새 CI '이글루코퍼레이션'

이글루시큐리티가 '이글루코퍼레이션'으로 회사명을 바꾸고 보안과 데이터를 아울러 포괄적인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한 발짝 도약한다. 이글루시큐리티는 디지털 전환에 부합하는 사업 전개 및 가치 제공을 위해 새로운 비전을 담은 신규 CI(Corporate Identity)를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명 변경은 1999년 이글루시큐리티 설립 이후 23년 만에 최초로 이뤄졌다. 차세대 기술 역량에 기반한 이글루코퍼레이션으로의 전환을 통해 보안과 데이터 중심의 새로운 기업 정체성을 확립하고, 디지털 역량에 기반한 폭넓은 신규 사업을 전개하며, 조직 업무 환경 및 업무 방식의 혁신을 이끄는 선도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사명 변경과 함께 새로운 CI도 공개했다. 극한 환경과 같은 사이버 전장에서 쌓아온 지식과 경험, 노하우를 형상화한 얼음 집 ‘이글루’에서 더 나아가, 무한한 확장성과 가능성을 보유한 ‘시큐리티·인텔리전스’와 인간과 기술 기반 시스템이 긴밀히 상호 작용할 수 있는 ‘스마트 공간’의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사명 변경을 계기로 혁신적인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선도 기업으로 나아간다. 지난해 인수한 파이오링크, 코드마인드와 함께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핵심 역량을 결집하며,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붙인다. 조영철 파이오링크 대표는 이글루코퍼레이션의 최고전략책임자(CSO) 직을 겸임하며, 시너지 창출과 신규 사업 확대에 앞장선다.

이득춘 이글루코퍼레이션 대표는 “1999년 보안 벤처 기업으로 시작한 이글루시큐리티는 현재 여러 관계사와 함께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IT 기업으로 성장했다. 이런 변화에 걸맞은 새로운 사명과 CI 마련을 계기로 조직의 업무 환경과 업무 방식의 혁신을 이끌며 한 단계 더 높이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