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아카에이아이, AI 학습도우미 로봇 누적공급 100곳 돌파
상태바
아카에이아이, AI 학습도우미 로봇 누적공급 100곳 돌파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1.2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과 지역의 교육 격차 해소, 미래 맞춤형 교육 기회 제공

인공지능(AI) 기술기업 아카에이아이(AKA AI)의 AI 로봇이 일선 교육현장에서 학생들의 학습도우미로서 맹활약하고 있다.

아카에이아이는 자체 개발 AI 학습로봇 ‘뮤지오(Musio)’와 영어회화 AI 로봇 ‘페퍼(Pepper)’를 도입한 국내 교육기관이 총 100곳을 넘어섰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성과는 아카에이아이가 국내 사업을 시작한 지난해 3월 이래 약 1년 반 만에 이뤄낸 것이다. 제주도 무릉초등학교의 뮤지오 도입을 시작으로 최남단 가파도에서 한국 최초의 근대식 초등학교인 교동초등학교까지 국내 전역의 초등·중학교에서 뮤지오와 페퍼의 활용이 잇따르고 있다.

이러한 빠른 성장세는 지난해 10월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초·중·고 교육분야 사업에서 ‘에듀테크 멘토링’ 부문 최종 수행 기관으로 선정된 것이 기반이 됐다는 게 아카에이아이의 판단이다. 실제로 선정 이후 학교는 물론 학원과 일반 교육기관에도 뮤지오를 도입할 수 있게 되면서 공급확대의 기틀이 마련됐다.

특히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뮤지오 도입은 새로운 외국어 교육 환경 구축과 혁신적 교육 보조 도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각 교육기관의 혁신 노력의 하나로 진행된 뮤지오 도입은 수도권과 지역의 교육 격차를 해소하는 동시에 학생들에게 AI·데이터에 기반한 미래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카에이아이 B2B 사업팀 총괄 박병탁 본부장은 “앞으로 뮤지오의 안정성과 성능을 고도화하는 한편, 더 많은 기관이 폭넓게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 확대에 집중할 것”이라며, “내년부터는 영어 교육을 넘어서는 AI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