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경찰청, 사이버범죄 근절 위한 글로벌 공조의 장 마련
상태바
경찰청, 사이버범죄 근절 위한 글로벌 공조의 장 마련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10.18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사이버범죄대응 심포지엄’ 개최...국제기구 등 전 세계 80여개 국 참여

날로 지능화, 첨단화되고 있는 사이어 범죄를 근절하기 위한 글로벌 협력의 장이 열렸다.

경찰청은 18일부터 22일까지 5일 간 ‘2021 국제 사이버범죄 대응 심포지엄’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매년 경찰청이 주관해온 세계적 규모의 사이버 범죄 관련 법집행기관 국제회의로, 지난 2000년 처음 개최된 이래 올해로 제22회를 맞았다. 국경을 초월한 사이버 위협과 공격에 신속히 맞서기 위한 각국 법집행기관, 국제기구, 민간기업과 시민단체가 실질적 국제 공조·협력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심포지엄에서는 해킹, 랜섬웨어 등 고도화된 사이버 공격에 더해 전자금융사기(피싱)와 같은 인터넷 사기와 사이버 성범죄, 가상통화나 다크넷을 이용한 범죄 수익금 은닉 등 다양한 사이버 범죄를 다룬다. 이에 국내외에서 손꼽는 전문가를 발표자로 섭외했으며, 각 발표는 심포지엄 공식 사이트에서 온-디맨드 형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공식 사이트는 이날 공개됐으며 ‘특별 세션’에서 복잡계 네트워크의 권위자인 정하웅 카이스트 석좌교수가 빅데이터와 프라이버시에 대한 통찰을 공유하고, 김광호 사이버수사국장이 랜섬웨어 수사사례 분석을 통해 사이버 국제공조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특히 올해는 국내외 손꼽는 사이버 전문가가 제공하는 총 22개의 강연이 준비돼 눈길을 끌고 있다. 국내에서는 경찰청·코인데스크코리아·한국인터넷진흥원·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엔에스에이치씨(NSHC)·에스투더블유랩(S2W Lab) 등이 참여한다. 또 해외에서 인터폴·국제인터넷주소 관리기구(ICANN) 등 국제기구와 미국·영국·싱가포르·홍콩·네덜란드·멕시코 등 주요국 법집행기관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체이널리시스·코인베이스 등 세계적 기업이 대거 참여했다.

심포지엄의 ‘공개 세션’에서는 올해 사이버범죄 범죄의 동향과 각국의 대응 전략을 공유하며, ‘비공개 세션’에서는 각국 법집행기관 소속 수사관들의 해킹·랜섬웨어·다크넷·가상통화·온라인아동성착취·사이버사기 등 세부 주제에 대한 수사 기법 공유와 사례 분석의 장이 마련된다.

특별세션과 공개세션은 참가 등록한 누구나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지만 비공개 세션의 발표자료는 사전등록된 국내외 법집행기관에 한해서만 제공된다.

경찰청은 심포지엄을 전후해 해외 법집행기관, 국제기구, 세계적 정보기술 기업들과 다양한 화상 회담을 진행해 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공조 성과를 도출해 낸다는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를 통해 “고도화된 사이버 범죄로부터 모두의 삶을 보호할 수 있도록 보다 선제적이고 실효성 있는 대응이 절실하다”며, “연대와 협력을 위한 지혜와 역량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 사회에 삶의 영역이 사이버공간으로 확장돼 각종 범죄가 국경을 초월해 매우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각국의 법집행기관과 민간부문, 학계가 서로 긴밀히 협력해 그 어떤 나라와 서비스도 사이버 범죄의 도피처가 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