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과기정통부-국토부, 전국적 C-ITS 구축 시동 건다
상태바
과기정통부-국토부, 전국적 C-ITS 구축 시동 건다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27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증·시범사업 거쳐 단일 기술표준 확립, 2024년 이후 전국 확산 추진

정부가 첨단 4차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교통안전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의 전국 도로 도입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C-ITS의 전국 구축 계획에 대한 협의를 완료하고, 양 부처가 공동 주관하는 C-ITS 공동작업반을 구성해 관련사업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그 첫 행보로 양 부처는 지난 26일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도로공사, ITSK가 참여하는 C-ITS 공동작업반 착수 회의를 개최하고, LTE-V2X 실증 계획과 향후 운영계획 등을 논의했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을 통해 교통위험정보 등을 차량의 센서거리(150~200m)보다 먼 거리에서 미리 공유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인프라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C-ITS 구축을 추진 중에 있다.

그동안 과기정통부와 국토부는 C-ITS 구축에 필요한 통신방식 중 와이파이 기반 ‘웨이브(WAVE) ’기술과 이동통신 기반 ‘LTE-V2X’를 놓고 기술성숙도, 국제적 동향 등을 면밀히 검토했으며, 다양한 통신방식의 실증을 거쳐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협의했다.

세부적으로는 LTE-V2X를 오는 2022년까지 조기 실증하고, 2023년까지 일부 고속도로에 웨이브와 LTE-V2X를 병행한 형태의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후 오는 2024년 이후 단일표준을 정해  C-ITS의 전국 확산에 본격 나설 방침이다.

특히 고속도로 시범사업은 국제 동향의 변동성 등에 대응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과 자율차 경쟁력을 조기 확보하기 위해 병행방식으로 구축을 추진하되 웨이브 방식은 올해 4분기부터 구축에 착수하고 LTE-V2X 방식은 오는 2022년 말로 예상되는 실증 종료 즉시 구축에 착수한다는 복안이다.

이후 실증·시범사업의 결과와 국제동향 등을 종합 고려해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단일 통신방식으로 전국 구축을 추진하게 된다.

과기정통부 강도현 정보통신정책관은 “그동안 양 부처는 국제동향에 부합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상호 노력해 오늘에 이르렀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과 차량통신 생태계가 세계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부처 간 협력을 통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자율주행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C-ITS 기반을 전국에 조속히 구축해 자율주행 시대를 앞당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C-ITS 공동작업반을 중심으로 양 부처가 긴밀히 협력해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