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5개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 인사 발표
상태바
한화, 5개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 인사 발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 한화솔루션 케미칼·큐셀, 한화종합화학, 한화저축은행 등

26일 한화시스템,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큐셀부문, 한화종합화학, 한화저축은행 등 한화그룹 5개 계열사가 신임 대표이사 내정 인사를 발표했다.

먼저 한화시스템은 방산 부문장을 맡은 어성철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며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어성철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사업본부장, 한화시스템 경영지원 본부장 등 다양한 분야를 두루 경험해왔다.

특히 위성통신 사업, 무인·스마트 방산 등 신사업 분야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는 등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해 추진하며 회사의 변화를 이끌어왔다. 신임 어성철 대표이사 선임을 통해 한화시스템은 현재 추진 중인 도심항공교통(UAM), 우주항공 사업 등의 미래사업에 대한 투자와 개발을 한층 강화해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은 PO사업부장인 남이현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며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남이현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화종합화학(구 삼성종합화학) 출신으로 석유화학 분야에 대한 탁월한 전문성과 글로벌 신사업 경험을 강점으로 보유하고 있다.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은 남이현 대표이사가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회사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추진해 나가는 데 탁월한 역량을 발휘해줄 것으로 평가했다.

한화저축은행은 한화그룹의 금융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하고 있는 금융전문가인 홍정표 한화생명 전략부문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홍정표 대표이사 내정자는 디지털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사업 연계에 대한 강점을 보유해 사업 시너지 발굴 등 한화저축은행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종합화학은 한화그룹 화학·에너지 부문의 대표적 글로벌 전략통인 김희철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한화종합화학은 최근 ‘수소 중심 지속 가능 미래형 기업’으로의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화큐셀, 한화토탈 등의 대표이사를 지낸 바 있는 김희철 사장은 글로벌 수소 혼소·수소 유통, 친환경 케미칼 제품 사업 등 한화종합화학의 미래 전략사업을 추진할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한화솔루션 케미칼부문 이구영 대표이사는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대표이사로 이동하게 됐다. 이구영 대표이사 내정자는 한화그룹의 태양광 사업 초기부터 글로벌 영업 확장을 주도해 온 인물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태양광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와 전략적 마인드를 보유한 태양광 분야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한화는 불확실하게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비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미래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중장기 전략 수립에 탁월한 인사를 이번에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설명했다.

예년보다 약 한 달가량 앞서 대표이사 인사를 추진하는 것도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신속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신임 대표이사 체제 하에서 새로운 최적의 조직을 구성하고, 선제적으로 다가오는 2022년 사업 전략 수립에 돌입한다는 전략이다.

이번에 내정된 5개 회사의 대표이사들은 각 사의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한편 한화건설은 이번에 기존 최광호 대표이사에 대한 부회장 승진 인사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