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T, 물 속 IoT 시대 열어젖힌다...수중 통신망 실증연구 실시
상태바
SKT, 물 속 IoT 시대 열어젖힌다...수중 통신망 실증연구 실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26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원자력연과 수중기지국 기반 해양오염 실시간 감시체계 구축

SK텔레콤이 지상에 더해 물 속에서도 사물인터넷(IoT) 시대를 열어젖힐 수중통신망 기술 확보에  세계 최초로 뛰어들었다.

SKT는 호서대학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함께 수중 기지국 기반 통신망에 해양오염 탐지 센서를 연결해 바닷속 오염을 실시간 감시하는 시범 연구를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양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실시간 탐지하기 위해 수중 기지국을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세계 첫 시도다. 이에 따라 이번 연구가 기존 해수오염 감지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중요한 계기이자 대한민국의 해양 안전을 지키는 중요한 전기가 될 것이라는 게 SKT와 호서대, 원자력연의 판단이다.

현재 대한민국 근해의 오염 확인은 국가기관에서 해당 해역의 바닷물을 채취한 후 이를 실험실로 가져가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그만큼 해수오염을 신속히 확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번 연구는 지난 23일부터 27일까지 부산광역시 수영구 광안대교 약 4km 전면 해역의 수심 30여m 지점에서 관련 장비를 설치하고 테스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광안대교 인근 수중에 설치된 기지국과 해양 오염 탐지 센서를 탑재한 수중 센서 노드가 해양 오염을 10분 단위로 측정하고, 센서에서 수중 기지국을 거쳐 해상 부이까지 음파 통신으로 전달하는 메커니즘이다.

해상 부이에는 수중통신모뎀과 함께 해상에서의 통신을 위해 개발된 ‘다중 육상통신망 스위칭 시스템’이 탑재돼 최적의 통신망을 선택해 육지의 ‘수중 데이터 관리 플랫폼’으로 측정 수치를 전송한다. 또 관리 플랫폼은 단순 측정 수치의 전달 외에도 수중 센서와 수중 기지국, 기지국 컨트롤러의 위치·구성, 수중 기지국 컨트롤러의 통신상태, 인근 해상 LTE 커버리지, 수온, 염도 등 다양한 정보를 모니터링하며 관리한다.

특히 SKT의 망설계 최적화 솔루션이 연계돼 있어 망 커버리지를 예측하고 수중망에 연동 가능한 해상 영역을 가늠하는 중요한 기반이 될 전망이다.

수중 기지국 기반 실시간 해수오염 탐지 시스템 개념도 [사진=SK텔레콤]
수중 기지국 기반 실시간 해수오염 탐지 시스템 개념도 [사진=SK텔레콤]

이번 연구는 수중기지국 기반 수중통신망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호서대가 주관을 맡아 SKT, 원자력연, 한국전자기술연구원(KETI), 경북대, 중앙대, 인하대, 상명대, 한양대, 국민대 등이 지난 2015년부터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잦은 통신 단절이 발생하는 수중 음파통신의 한계를 극복하는 것은 물론, 수중에서도 육지와 마찬가지로 관측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할 수 있어 대한민국 수중사물인터넷(IoUT, Internet of Underwater Things) 시대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양 오염 조기 경보 등 각종 해양 재해 및 환경 감시 ▲수중 로봇 간 통신 ▲해양플랜트 관리 ▲쓰나미·해저 지진 등 재난 대응 ▲어족자원·해양 생태계 모니터링 ▲수중 항만 방어 체계 구축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외에도 국제표준화기구에서 해양·수중 사물인터넷 분야를 국제표준화 과제로 채택한 가운데 이번 연구에 적용된 기술들이 오는 2022년 국제표준 기술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모아지고 있다.

호서대 고학림 교수는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수중기지국 기반 수중 통신 기술은 우리나라가 수중통신 기술 관련 시장을 선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시험은 수중 IoT 서비스의 좋은 사례로, 수중통신망 기술이 한국의 핵심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T 윤형식 인프라 운용그룹장은 “SKT가 보유한 첨단 통신기술로 대한민국의 바다를 안전하게 지키는 데 기여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민·관·학이 함께 이뤄낸 이번 성과를 시작으로 수중 사물인터넷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