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유플러스, 5G 사물지능통신 시장 ‘정조준’
상태바
LG유플러스, 5G 사물지능통신 시장 ‘정조준’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1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자율주행 겨냥한 ’프리미엄 M2M’ 서비스 론칭

LG유플러스가 LTE 대비 최대 10배 빠른 속도를 가진 5G를 기반으로 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프리미엄 M2M(사물지능통신)’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M2M는 LTE 망을 이용해 무선결제, 차량 관제, 실시간 영상전송, 디지털 광고판 등에 주로 활용되고 있다. IT 시장조사기관인 KRG에 따르면 국내 M2M 시장은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평균 10% 성장했으며, 무선통신 사용 확대와 비대면 사회 확산 등의 영향으로 오는 2023년까지 지속적 성장이 전망된다.

이번 ‘프리미엄 M2M’은 이러한 트렌드를 겨냥한 서비스다. 5G 기반으로 최대 1.3Gbps의 속도를 제공하며, 1대의 M2M 단말기에 10명 이상 연결해 5G 무선통신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향상된 데이터 전송 속도와 짧아진 지연 시간, 멀티 접속 기능 등을 바탕으로 메타버스·로봇·자율주행과 같은 신산업 분야는 물론,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의 경우 사업장에서 유선인터넷을 대신해 활용할 수도 있다.

LG유플러스의 M2M 서비스는 3개의 주파수를 연결해 대역폭을 넓히는 방식으로 속도를 높였다. 이용자는 필요에 따라 LTE와 LTE CA, 5G 등 원하는 M2M 서비스를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5G나 LTE CA 상관없이 데이터 제공량에 따라 최소 월 3만 1900원(20G)에서 최대 월 22만 원(500G)으로 구성됐다. 경쟁사와 달리 제공량 이내에서는 속도 제한 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기본 제공 데이터 모두 소진 시에도 1~10Mbps 속도로 서비스를 지속 이용할 수 있다.

특히 LG유플러스는 M2M 서비스 장애 발생 시 빠른 조치가 어렵다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원격지에서 프리미엄 M2M 단말과 회선을 모니터링하고, 장애에 대응할 수 있는 ‘원격 상태관리 플랫폼’도 제공한다.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암호화 통신과 안전한 데이터 송수신을 지원하는 ‘VPN’도 부가서비스 형태로 내놨다.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임장혁 상무는 “기존 LTE 대비 고속·고용량 데이터 전송을 요구하는 고객이 많아 프리미엄 M2M 서비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향후 다양한 단말기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출시해 시장을 선도할 것” 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