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국토부, 전기차 안전도 평가 ‘아이오닉5’ 1등급
상태바
국토부, 전기차 안전도 평가 ‘아이오닉5’ 1등급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17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모델3’ 2등급...KNCAP 대상 11개 차종 중 1차 2종 발표

현대자동차의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5의 안전도가 1등급으로 평가됐다. 또한 미국 테슬라 모델3는 2등급 평가를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2021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대상 11개 차종 중 1차로 전기차 2종에 대해 평가한 결과, 현대차 아이오닉5는 1등급, 테슬라 모델3는 2등급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KNCAP는 충돌사고 발생 시 얼마나 탑승객을 보호하는지 확인하는 충돌안전성과 외부에 충돌한 보호자를 얼마나 보호하는지 보는 보행자안전성, 그리고 첨단장치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사고예방안전성 등 총 3개 분야의 19개 세부시험에서 받은 점수를 1~5등급으로 환산·평가한다.

현대 아이오닉5는 충돌안전성 59.29점(60점 만점), 보행자안전성 13.64점(20점 만점), 사고예방안전성 19.17점(20점 만점) 등 총점 92.1점을 획득해 1등급으로 평가됐다.

이중 충돌안전성 분야는 충돌 시 승객보호 성능이 높게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이었고, 보행자안전성 분야는 머리충격 시험 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15%로 양호한 수준이며,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는 후측방접근경고장치(RCTA)가 점수가 낮았지만(0.3/2.0점) 그 외에 다양한 첨단장치가 설치돼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참고로 트림별도로 아이오닉5의 판매 트림은 모두 1등급 수준이지만 일부 트림에서는 사각지대감시장치(BSD), 후측방접근경고장치(RTCA) 등 안전장치가 옵션으로 판매되고 있다.

테슬라 모델3가 평가받은 2등급은 총점 83.3점에 따른 것으로, 총점은 1등급 수준(총점 82.1 이상 시)이었지만 보행자안전성에서 보통 수준으로 평가됨에 따라 2등급으로 조정(과락)됐다. 구체적으로 충돌안전성 59.77점, 보행자안전성 11.68점, 사고예방안전성 11.89점을 획득했다.

충돌안전성 분야는 충돌 시 승객보호 성능이 높게 나타나는 등 전반적으로 우수한 수준이었던 반면 보행자안전성 분야는 머리충격 시험 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26%로 높게 나타나는 보통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도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의 감지성능이 부족하거나 차로유지지원장치(LKAS)가 곡선구간에서 차로를 이탈하는 등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이번에 평가된 전기차 2종은 올해 7월까지 등록된 전기차 중 누적 등록대수 상위 3개 차종에 해당한다. 국토부는 아직 평가 중인 9개 차종 중 우선적으로 평가가 완료되는 2~3개 차종은 오는 10월 2차로 결과를 발표하고, 12월 최종결과와 함께 가장 높은 성적을 거둔 차종을 ‘2021 신차안전도평가 우수차’로 선정·발표할 계획이다.

국토부 김정희 자동차정책관은 “친환경차 구매와 자동차의 자율화가 급속히 진전되는 미래차 전환 시기인 만큼 시험항목을 고도화해 새로운 평가 패러다임도 정립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