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유플러스, 도쿄 패럴림픽도 지상파 3사 방송 지원
상태바
LG유플러스, 도쿄 패럴림픽도 지상파 3사 방송 지원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최초 전 경기 UHD방송 중계 지원 성공

LG유플러스가 도쿄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에서도 지상파 중계방송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8일 폐막한 일본 도쿄올림픽 기간동안 국제방송중계망을 단독 제공한 데 이어 오는 24일 개막하는 패럴림픽에도 국내 지상파 방송사의 중계방송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LG유플러스의 올림픽 방송전용회선은 일본 현지 경기장부터 국제방송센터로 전송된 방송신호를 해저케이블과 국내 전송망을 통해 국내의 지상파방송 3사까지 연결했다. 방송전용회선은 ▲UHD 3회선(각 80Mbps) ▲HD 23회선(각 20Mbps) ▲인터넷 3회선 ▲전화 85회선 등 총 114회선으로 제공됐다.

최신 방송기술도 적용됐다. 올림픽의 경기장면을 빠르게 전하는 초저지연 기술과 선수들의 찰나의 움직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네트워크가 끊겨도 송출이 유지되는 ‘히트리스 방식'을 적용하해 올림픽 경기를 실시간 중계했다.

또한 한-일간 해저케이블 총 4개 루트를 확보해 완벽한 이중화 구조를 마련하면서 지진과 같은 긴급상황 발생에 대비해 안전한 통신망을 구축했다. 그리고 일본 현지에 경력 10년 이상의 엔지니어로 구성된 방송중계 운영인력이 개막 이전부터 폐막식까지 총 40일 동안 밤낮없이 24시간 운영체계로 안정된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올림픽은 전 경기를 UHD 방송신호로 제작한 대회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LG유플러스는 UHD 방송장비와 모니터링 시스템을 갖춰 UHD 방송신호를 차칠없이 전송했다. 특히 전세계 UHD 표준규격인 12G-SDI 방식(SMPTE ST2082-1)을 갖추어 UHD 방송기술 발전에 한걸음 더 다가섰다는 평가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국제 스포츠 이벤트 최초로 자체 개발한 방송중계 통합감시 원뷰(OneView)시스템 ‘NMS 3.0’을 활용해 일본-안양방송센터-지상파방송3사 전구간의 국제·국내 회선과 방송장비를 실시간 감시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한 인력부재에 대비해 어디서든 모니터링이 가능한 3원 감시체계(IBC·안양방송센터·아산위성지구국)를 준비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4일부터 9월 5일까지 열릴 패럴림픽 경기의 중계방송도 안정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상무)은 “이번 올림픽의 성공적 방송중계는 LG유플러스의 네트워크의 안정성과 운용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오는 24일부터 열릴 패럴림픽을 물론 앞으로도 아시안게임, 올림픽을 비롯해 한국 선수들의 감동적인 순간을 전달하기 위해 국제 방송중계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