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VA코퍼레이션, 메타버스 플랫폼 경쟁력 제고...프리 시리즈A 투자유치
상태바
VA코퍼레이션, 메타버스 플랫폼 경쟁력 제고...프리 시리즈A 투자유치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 NHN, 컴투스, JTBC스튜디오, LG전자와 파트너십 강화

원스톱 버추얼 프로덕션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이 제2의 도약을 위한 강력한 우군을 맞이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9일 펄어비스, NHN, 컴투스, JTBC스튜디오, LG전자와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SI 프리 시리즈A(Pre-Series 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영화, 드라마, 광고, 실시간 공연, 게임 등 다양한 실감형 콘텐츠의 기획부터 제작까지 원스톱으로 버추얼 프로덕션을 지원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플랫폼 내 모든 지식재산권(IP) 자산을 클라우드화해 다양한 콘텐츠 제작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아시아 최대 규모 LED 월(Wall) 기반 버추얼 스튜디오 △국내 최고 수준의 VFX(시각특수효과) 기반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력·노하우 △오리지널 콘텐츠 IP 라이브러리 등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을 위한 풀 밸류체인을 보유하고 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메타버스 산업에 대응할 수 있는 버추얼 프로덕션 인프라와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파이프라인을 한층 강화할 전망이다. 오는 2022년까지 경기 인근 지역에 약 2만 9000평의 버추얼 스튜디오 인프라를 증설하고, 실감형 콘텐츠 제작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개발(R&D)에도 투자금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2023년까지 IP 자산 2만 개 확보를 목표로 IP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대거 확충하고 원스톱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특히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이번 투자자인 펄어비스와 IP 자산 라이브러리 공동 구축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며, NHN과는 IP 자산 클라우드 스토리지 개발을 위한 기술 협업으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컴투스와는 게임·영상 IP를 모바일 기반의 다양한 메타버스 콘텐츠로 제작하기 위해 상호 기술 협력으로 IP 경쟁력을 강화하며 JTBC스튜디오와는 드라마, 예능 등 방송 콘텐츠 제작에 버추얼 프로덕션 기술을 적용해 양질의 콘텐츠를 기획∙제작하고 IP 라이브러리를 확충할 계획이다. 

그리고 LG전자와는 메타버스를 현실로 연결해주는 핵심 하드웨어인 LED 월 공동 개발을 위해 기술 협업을 계획하고 있다.

브이에이코퍼레이션 관계자는 “고도화된 버추얼 프로덕션 제작 공정이 게임, 방송 등 IP를 보유한 기업들에게 원소스멀티유즈 시장으로 사업 확장을 도울 수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며 “앞으로 IP 라이브러리 클라우드를 비롯한 국내 최고 수준의 버추얼 프로덕션 인프라를 바탕으로 원스톱 메타버스 플랫폼으로서 최적의 가상 콘텐츠 기획·제작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브이에이코퍼레이션은 올 연말에 예정된 시리즈A 투자 라운드를 통해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