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농촌진흥청,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트랙터 상용화 잰걸음
상태바
농촌진흥청,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트랙터 상용화 잰걸음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8.0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인식 트랙터 자율주행 기술, 트랙터 자율주행 고도화 기술 개발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인공지능 영상인식 기반 자율주행 트랙터 [사진=농촌진흥청]

드론을 이용한 병해충 방제가 전국 농지에서 일반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기술을 농기계에 접목하는 방식으로 무인 농업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영상인식 기반 트랙터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농기계 업체와 함께 고정밀 측위시스템(RTK-GPS) 을 활용해 주행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자율주행 트랙터 산업화 기반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농촌진흥청은 지난해부터 농업기술 혁신을 위해 농업의 디지털화와 첨단농기계, 농업로봇 개발, 시설재배 기술 혁신, 현장 밀착형 지역농업 연구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고가의 위성 항법 시스템(GNSS)을 대체할 AI 기반 영상인식 트랙터 자율주행 기술이다.

이 기술은 경운할 때 생기는 흙 부수기(쇄토) 작업 여부를 트랙터 앞에 장착된 카메라로 촬영하고 딥러닝 기술로 분석해 경운된 구간과 그렇지 않은 구간의 경계를 검출한 후 미리 정해진 주행 기준선과 비교해 발생한 오차만큼 트랙터를 조향 제어하는 기술이다.

트랙터 전면에 장착된 카메라로부터 얻은 영상 정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시킨 결과, 시속 3㎞로 작업을 수행할 때 직진 주행 경로 오차는 ±9.5㎝ 이내였다. 운전자 주행 시 오차가 ±21.2㎝임을 감안하면 주목할 만한 기술적 진전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자율주행 기술은 고가의 위성 항법 시스템보다 합리적인 예산으로 시스템 구성이 가능하고, 영상 정보를 이용하기 때문에 장애물을 인식하거나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도 쉽다.

현재 농진청은 이 기술의 산업재산권 출원을 완료했으며, 앞으로 기술 완성도를 높여 관련 업체를 통해 실용화할 계획이다.

이뿐 만이 아니다. 농진청은 농기계 업체와 함께 고정밀 측위시스템을 활용한 트랙터 자율주행 고도화 기술도 개발했다. 고정밀 측위시스템을 활용해 사전에 작업 경로를 설정하고, 설정된 경로를 따라 직진 주행과 선회를 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이다.

농기계 업체는 직진 자율주행 기술을 우선 트랙터에 적용해 농업 현장에 보급하고, 선회, 장애물 인식과 회피 등 고도화한 자율주행 기술을 산업화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스마트팜개발과 강금춘 과장은 “농진청에서 개발한 기술이 농촌 현장에 빠르게 적용될 수 있도록 산·관·연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정책이나 지원 사업, 검인증 기준 등을 조기에 마련해 첨단농기계 산업화 기반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러한 선순환 구조를 통해 산업화가 자리 잡는다면 머지않은 미래에 무인 농업시대가 현실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농기계업체의 최종민 책임연구원도 “농기계에 첨단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많은 예산과 노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정부에서 첨단농기계 산업화 기반을 마련해 준다면 농가에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