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SK브로드밴드, 가정용 태블릿 IPTV 'B tv 에어' 출시
상태바
SK브로드밴드, 가정용 태블릿 IPTV 'B tv 에어' 출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브로드밴드가 가족 간 TV 시청 성향이 다른 다인가구와 TV가 없는 1인가구에 최고의 효용성을 발휘할 수 있는 태블릿 IPTV를 선보인다.

SK브로드밴드는 집안 어디서나 가볍게 들고 다니며 편안하게 TV를 즐길 수 있는 태블릿 IPTV 'B tv 에어'를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B tv 에어'는 IPTV와 태블릿PC를 하나로 합친 상품이다. 에어(air)라는 네이밍처럼 가정에 설치된 SK브로드밴드의 기가 와이파이와 연결해 방, 주방, 욕실 등 집안 어디서나 B tv를 이용할 수 있다. 이동 제약이 큰 기존 TV와 달리 집안 어디서든 미디어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것이다.

가입자들은 'B tv 에어'로 실시간 채널과 VOD 시청은 물론 영화(오션), 키즈(ZEM 키즈) 등 다양한 B tv 프리미엄 콘텐츠를 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화상회의, 온라인 강의, 인터넷 서핑, 음악 감상 등 태블릿PC의 멀티미디어 기능도 필요에 맞게 활용할 수 있다.

'B tv 에어'는 다양한 가구의 TV에 대한 니즈를 충족할 최적의 상품으로 평가받는다. 예컨데 가족 구성원 사이에 시청하고자 하는 콘텐츠가 다른 3~4인 이상 가구의 경우 부모와 자녀 각각의 프라이빗 TV이자 세컨드 TV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경제적 부담과 공간 제약으로 TV는 필요로 하지 않지만 실시간 채널과 VOD 시청을 원하는 1인 가구에서는 휴대폰보다 큰 화면과 고음질 사운드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나만의 TV로서 최적의 활용성을 발휘한다.

SK브로드밴드는 'B tv 에어'에 듀얼 스피커 형태의 '스피커 독(Dock)'을 함께 구성함으로써 여타 태블릿 IPTV와의 차별성을 높였다. 이용자들은 '스피커 독'을 통해 태블릿PC만으로 부족할 수 있는 음향을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스피커 독'은 충전 겸용 거치대 역할도 한다. 태블릿을 장착하면 앉거나, 서거나 혹은 누워서도 손대지 않고 편히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B tv 에어'의 첫 태블릿 모델은 '레노버 탭 M10 FHD 플러스'로, 10.3인치의 대화면과 460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이 뛰어나다.

태블릿과 스피커 독을 포함한 가격은 31만 6800원이며, 3년 약정 시 단말할부금은 월 8800원이다. 다만 SK브로드밴드 초고속인터넷과 B tv를 'B tv 에어'와 함께 이용하면 50% 특별 할인 혜택이 제공돼 월 4400원(3년 약정)으로 나만의 TV를 가질 수 있다.

이재광 SK브로드밴드 영업기획그룹장은 "온 가족 모두가 집안 어디서나 편안하게 IPTV를 즐길 수 있고, TV에 대한 다양한 가구의 니즈를 충족시키고자 기획한 상품"이라며, "B tv에서 제공하는 양질의 콘텐츠를 B tv 에어를 이용해 마음껏 즐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