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분기 매출 6.9조 원·영업익 0.7조 원 시현
상태바
LG디스플레이, 2분기 매출 6.9조 원·영업익 0.7조 원 시현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역대 최대 매출 기록...전년 동기 대비 영업익 1조 원 이상 개선

LG디스플레이가 OLED를 포함한 TV 부문의 매출 확대와 IT의 견조한 실적에 힘입어 2분기에 전반적인 손익개선을 이뤄낸 것으로 나타났다.

LG디스플레이는 28일 올해 2분기 경영실적 발표를 통해 매출 6조 9656억 원, 영업이익 7011억 원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분기와 비교해 매출은 1%, 영업이익은 34% 증가한 수치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매출이 31%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1조원 이상 개선됐다. 특히 배출은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수준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률도 10%로 16분기 만에 두 자릿수를 회복했다.

또한 EBITDA 이익률은 25.4%(EBITDA 1조 7703억 원)로 지난 2009년 3분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으며, 당기순이익은 4238억 원으로 집계됐다.

제품별 판매 비중은 IT 패널이 39%로 가장 컸으며, 판가 상승과 출하량 확대가 이어진 TV 패널 비중이 전분기 대비 7% 증가한 38%, 모바일 패널 비중은 23%를 차지했다.

주요 사업부문별로는 OLED TV의 상반기 출하량이 350만 대로 이미 지난해 연간 출하량의 80%를 상회하는 판매 호조를 이어가고 있어 올해 연간 판매 800만 대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이에 LG디스플레이는 하반기에 초대형 시장 내 OLED TV의 포지션을 지속 강화하고, 중형 프리미엄 시장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동시에 OLED만의 가치를 구현할 수 있는 고수익·고성장 분야를 발굴해 육성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대형 OLED의 수익성을 빠르게 개선해 하반기 대형 OLED 사업의 흑자를 실현하고 오는 2022년에는 한 자리 수 중반 이상의 영업 이익률을 달성한 후 중장기적으로 두 자리수의 영업이익률을 목표로 하고 있다.

POLED 부분은 개발, 생산, 품질 등 전반적인 내부 역량이 향상돼 사업운영의 안정성이 확보됐다는 게 LG디스플레이의 자체 평가다. 이에 고객과의 강화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물량 확대와 신모델 준비를 동시에 추진할 뿐 아니라 웨어러블 등 고수익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수익 기반을 더욱 굳건히 할 방침이다.

LCD 부문의 경우 부가가치가 높은 IT 중심으로 생산 능력을 전환해 나가고 있으며, TV 사업은 초대형, 커머셜 등 수익성이 높은 제품 중심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향후 시황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주요 전략 거래선을 중심으로 중장기적 협력체제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서동희 전무는 “2분기의 양호한 실적은 LCD 시황 호조뿐 아니라 OLED 사업 정상화의 성과”라며 “앞으로도 시장 변동성은 있겠지만 OLED의 성과 개선을 가속화하는 한편, LCD는 고객과의 전략적 협업을 통해 안정적 성과 창출 기반을 다져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