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간이스프링클러가 인명피해 막았다…소방청, 지원사업 올해 안 완료 예정
상태바
간이스프링클러가 인명피해 막았다…소방청, 지원사업 올해 안 완료 예정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7.27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서울시 은평구의 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정부 지원사업으로 설치된 간이스프링클러의 작동으로 인명피해 없이 초기에 자체 소화된 것으로 알려져 간이스프링클러의 중요성이 다시 한번 회자되고 있다.

고시원에 화재가 발생되자 화재 경보가 울려 사람들이 대피할 수 있었고 간이스프링클러 작동으로 초기 소화되어 해당 고시원은 오래된 노후 고시원이었으나 인명·재산피해를 면할 수 있었다.

2018년 11월 9일 국일고시원 화재 이후 소방청은 고시원과 산후조리원에 2022년 6월 30일까지 의무적으로 간이스프링클러를 설치하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했으며, 그 중 영세·노후 대상을 선정해 국가·지방자치단체·영업주가 간이스프링클러 설치비용을 분담하는 사업을 2019년도부터 시행하고 있다.

또한 법률개정으로 설치된 간이스프링클러가 작동해 인명피해를 방지한 고시원 화재사례가 많이 확인되고 있어, 간이스프링클러 설치 의무화와 설치 지원사업이 고시원 등의 화재 인명피해 예방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소방청 남화영 소방정책국장은 노후 고시원 등에 대한 간이스프링클러 설치 지원사업을 올해 안에 완료하고, 사업 종료 후에도 다중이용업소 안전관리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인명피해를 저감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상반기까지 간이스프링클러 설치 지원사업 추진율은 84%며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