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해수부, 항만 특성별 안전관리체계 정립한다
상태바
해수부, 항만 특성별 안전관리체계 정립한다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7.2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만안전특별법안과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항만안전특별법안은 항만 종사자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제정한 특별법이다. 

항만은 하역·줄잡이·고박 등 다양한 업종의 종사자가 여러 장비를 활용하여 작업하는 공간이기 때문에, 기존의 안전관리 체계만으로는 작업별 특성에 맞춘 안전관리를 시행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특히 지난 4월  평택항 컨테이너부두 인명사고 등 항만에서의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항만의 특수한 작업환경을 고려한 새로운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가 높았다.

이에 이번 특별법안에서는 항만 사업장별 자체안전관리계획 수립, 항만안전점검관 도입, 항만별 노‧사‧정이 참여하는 항만안전협의체 구성 등 항만특성에 맞는 안전관리체계를 새롭게 정립할 제도들을 규정했다. 

이 법이 시행되면 항만하역사업자는 소관 사업장의 자체안전관리계획을 수립하고 해양수산부장관 또는 시‧도지사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항만안전점검관은 상시적으로 해당 계획의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시정조치를 요구할 수 있게 된다.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서아프리카 해상에서 우리 국민이 해적에 피랍되는 사건이 계속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 선박 및 선원의 해적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기존의 제도를 한층 강화한 것이다. 

이 법률 개정에 따라 기존에 권고사항으로 운영되었던 고위험해역 진입제한의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고위험해역 진입제한은 우리나라 국적 선박 및 해당 선박에 승선하는 선원뿐 아니라, 외국적 어선에 승선하는 우리나라 선원에게도 적용된다.

이 법에 따른 고위험해역 진입제한 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선원의 해기사 면허를 취소하도록 하는 선박직원법 개정안, 어선의 원양어업허가 또는 어선 입출항 등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원양산업발전법 개정안 및 해당 선박에 대한 선원 취업 주선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해운법 개정안도 이번 본회의에서 함께 통과됐다.

신재영 해양수산부 규제개혁법무담당관은 “이번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법률 제‧개정안은 국가가 항만종사자와 선원의 안전을 더욱 적극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앞으로 하위법령 마련 과정에서도 제‧개정안의 취지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