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삼성-위니아,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
상태바
LG-삼성-위니아,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0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와 업무협약 체결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6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남부지방 호우피해 및 중대본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6일 세종시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남부지방 호우피해 및 중대본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행정안전부]

LG전자와 삼성전자, 위니아딤채가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을 돕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력한다.

LG전자, 삼성전자, 위니아딤채는 6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안부와 ‘자연재난 피해지역 가전제품 무상수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태풍, 호우 등 자연재난으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더 많은 고객이 무상수리 혜택을 받도록 협력하는 것이 목표다.

이을 위해 가전 3사는 고객이 가전제품을 수리할 서비스센터를 알아보고 찾아가는 번거로움이 없도록 재난지역 인근에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한다. 또한 행안부는 피해상황을 파악해 가전 3사에게 공유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합동무상수리팀을 운영하는 데 필요한 시설, 물품 등을 지원한다.

재난지역에서 가전제품이 침수되거나 파손되는 등의 피해를 입었을 경우 점검과 수리는 무상이다. 모터, 메인보드, 디스플레이 모듈 등 핵심부품 수리는 유상이지만 부품에 따라 수리비용의 최대 50%까지 지원된다. 합동 무상수리팀의 운영 기간, 장소 등은 지자체와 가전 3사 서비스센터에서 안내한다.

LG전자는 이번 업무협약이 자연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LG전자는 자연재난이 발생한 경우 이재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고자 전국 단위의 재해복구활동을 펼쳐왔다. 지난해에도 대전, 남원, 광주, 철원 등 전국 10여 곳에 임시서비스거점을 마련해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약 3400가구를 대상으로 수해복구 서비스를 진행한 바 있다.

행안부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올 여름은 평년보다 장마가 늦게 시작됐지만 지난해 여름철 최장기간 지속된 장마와 같이 극한기상이 발생할 경우 대규모 주택 침수 피해 등이 우려된다”며 “이번 협약에 따른 가전제품 무상수리가 자연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힘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전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며 “자연재난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을 이겨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