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KT, 마이데이터 클라우드 시장 상륙...BC카드와 시스템 구축 계약
상태바
KT, 마이데이터 클라우드 시장 상륙...BC카드와 시스템 구축 계약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7.02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들이 BC카드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한 최적 클라우드 모델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KT]

KT 클라우드가 BC카드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 서비스의 보안성과 안정성을 책임진다.

KT는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구축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KT 클라우드가 마이데이터 사업에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8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마이데이터는 은행, 보험, 카드사 등 금융기관에 흩어져 있는 개인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아 스스로 통합 관리할 수 서비스다.

KT는 이번 계약에 따라 BC카드의 마이데이터를 수집·분석·저장하는 클라우드 시스템의 설계와 구축을 맡게 됐다. 아울러 BC카드의 마이데이터 서비스 개발도 함께한다.

BC카드는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페이북, 비씨카드 가맹점 앱에 신용관리, 자산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고객자산·신용관리를 책임지는 ‘내 자산 지킴이’ ▲고객 소비패턴과 금융자산을 분석해주는 ‘인텔리전트 금융’ ▲가맹점 금융·마케팅을 지원하는 ‘소상공인 사업지원’ 서비스 등을 준비 중이다.

KT는 BC카드가 클라우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표준개발 방법론을 적용할 계획이다. MSA는 앱의 핵심 기능을 작게 쪼개 설계하는 방식으로 인프라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이에 따라 BC카드는 시장환경 변화에 맞춰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할 수 있다. MSA는 구축 시스템보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효율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KT는 BC카드 마이데이터 구축을 위해 그룹사의 역량을 총 결집했다. KT DS, KT넥스알과 협업해 BC카드 마이데이터 사업에 필요한 모든 조건을 맞춤형 개발한 DX 플랫폼(PaaS, Platform as a Service)을 제공했다.

KT의 이번 BC카드 마이데이터 사업수주는 오랜 시간 축적한 금융전용 클라우드 구축 기술력과 노하우가 바탕이 됐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KT는 전자금융감독규정 및 금융 클라우드 가이드라인을 모두 충족한 금융 클라우드를 신영증권, 하나은행 등에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KT는 지난해 8월 마이데이터 사업을 준비 중인 중소 핀테크 업체들을 위한 ‘KT 클라우드 패키지’를 선보인 바 있다. 이 패키지는 보안 필수요건을 충족한 클라우드 인프라, 금융 앱 개발환경(API), 빅데이터 플랫폼, 금융 클라우드 맞춤 컨설팅을 모두 제공한다.

KT 클라우드·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클라우드를 접목해 보다 빠르고 유연한 금융혁신 경험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BC카드를 통해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하면서도 안정적인 클라우드 기반 금융권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