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현대모비스, 계기판 없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시스템 개발
상태바
현대모비스, 계기판 없는 헤드업 디스플레이 시스템 개발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24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계기판 주행정보를 HUD와 내비게이션으로 분산

앞으로는 자동차 운전석에 계기판이 사라질지도 모른다. 미래차로의 전환에 맞춰 자동차 운행정보를 표시해주는 계기판(클러스터)의 통합화·단순화가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업체가 계기판 자체를 없앨 수 있는 혁신적 기술을 개발했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가 클러스터와 HUD(헤드업 디스플레이)의 기능을 통합한 ‘클러스터리스 HU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본격적인 전기차 시대에 들어서며 차량 내부 공간 활용성이 중요해진 가운데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전동화에 최적화된 신개념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제적으로 선보인 것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클러스터리스 HUD는 클러스터에 표시하는 각종 주행정보를 운전자 정면의 HUD와 AVNT(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텔레커뮤니케이션)로 분산시켜 운전자의 주의 분산을 최소화한 차세대 운전석 기술이다.

최대 특징은 속도, RPM 등 상시 필수 주행정보를 운전자 눈높이로 끌어올렸다는 데 있다. 길 안내 등 HUD 본연의 주행보조 기능까지 더해 안전과 편의성을 대폭 개선했다. 이를 통해 디자인 차별화를 이뤄내고 주행정보표시 시인성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다른 보조적인 주행 정보는 AVNT에 표시된다.

구체적으로 클러스터리스 HUD는 상단의 세 구역과 하단의 한 구역 등 총 4개의 표시영역으로 구성돼 있다. 상단에는 속도, RPM, ADAS 관련 정보, 길안내 정보 등이 시현된다. 하단에서는 변속 모드, 냉각수 온도, 주행 가능거리 등 차량 기본 정보를 볼 수 있다. 방향 지시등, 시스템 정보 경고등도 표시할 수 있다. 

아울러 클러스터리스 HUD는 15인치로 기존 제품 대비 정보 표시 영역을 대폭 확대했다. 대시보드 쪽에 탑재한 광학유리를 통해 HUD 기능을 구현하는 컴바이너 미러의 신규 제작 공법과 광학 증착 사양을 개발해 양산성을 확보한 것도 특징이다. 또한 차량에 고정하는 프레임을 운전자 쪽으로 경사지게 설계해 운전자의 시인성을 확보했다.

클러스터리스 HUD를 탑재하면 내부 공간활용도가 높아진다. 현재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들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실내공간이 넓어지는 등 내부 공간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중량 감소에 따른 주행거리 증가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대모비스는 클러스터리스 HUD를 국내는 물론 미국, 중국, 독일 등 전세계 주요 국가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미래 칵핏 신기술을 선점함과 동시에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에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글로벌 수주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한영훈 인포메이션디스플레이 섹터장(상무)은 “클러스터와 HUD가 합쳐지면 공간확보는 물론, 주행정보 일원화를 통한 운전자의 전방 시야 확보에도 도움을 줘 안전운행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