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LG유플러스-에이스랩, ‘자율주차’로 스마트 모빌리티 선도
상태바
LG유플러스-에이스랩, ‘자율주차’로 스마트 모빌리티 선도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11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ME 2021'서 자율주행5·G C-V2X 등 시연

LG유플러스가 오는 12일까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를 통해 자율주행차, 자율주차 등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핵심기술을 실증하고 관람객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행사부스에는 에이스랩과 함께 개발한 5G 자율주행차와 ▲자율주차·5G관제·다이나믹맵·정밀측위·자율주행 빅데이터 수집·분석 솔루션 등 자율주행 기술 ▲카포테인먼트 서비스(Audio Video Navigation) 등이 꾸며진다.

특히 관람객들은 에이스랩과 함께 개발한 LG유플러스의 자율주행차가 제공하는 자율주차 서비스를 관찰할 수 있다. 자율주행차는 행사장 내 출발점에서 500여 미터를 달린 뒤 전시부스 내 마련된 주차장에 자동으로 멈추게 된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강변북로·올림픽대로에서 세계 최초의 5G 기반 자율주행, 서울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에서 C-ITS 기반 5G 자율협력주행을 공개 시연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상암 자율주행 시범지구에서 실시간 주차공간 인식 솔루션과 5G 클라우드 관제 서비스 플랫폼을 통한 자율발렛파킹에도 성공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2020년 선정한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범사업자로 시흥 배곧신도시를 비롯하여, 자율주행 규제자유특구인 세종시와 광주시에서도 자율주행 서비스와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시티사업담당(상무)은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자율주행·자율주차기술을 일반 관람객들에게 널리 알리고 국내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