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현대重, 업계 최초 협력사까지 ‘백신 휴가제’ 확대
상태바
현대重, 업계 최초 협력사까지 ‘백신 휴가제’ 확대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6.0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종 당일·익일 유급휴가...협력사 직원 1만4400여 명도 지원

현대중공업이 조선업계 가운데 처음으로 자사 직원은 물론 사내 협력사 직원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 휴가제를 확대 적용한다.

현대중공업은 직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장려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전 직원과 사내 협력사 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백신 유급휴가제를 실시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휴가 기간은 접종 당일과 발열, 두통, 심한 근육통 등 이상 반응이 있을 경우 접종 익일까지 최대 2일이다. 특히 생산·설계 협력사와 식당 같은 사내시설을 운영하는 업무지원협력사를 포함한 사내 협력사 전 직원에게도 동일하게 접종 당일과 익일 유급휴가가 주어진다.

특히 현대중공업은 사내 협력사들이 직원들에게 유급휴가를 줄 수 있도록 유급휴가에 소요되는 비용 전액을 지원한다. 이로 인해 혜택을 받게 되는 협력사 직원은 약 1만4400여 명에 달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자 조기 발견을 위해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힘쓰고 있다”며 “직원들이 백신을 적극 접종해 건강을 지키고 우리 사회가 하루 빨리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이번 백신 접종 유급휴가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