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친환경 스마트 해운·항만 부산항’ 위해 전문가 머리 맞댄다
상태바
‘친환경 스마트 해운·항만 부산항’ 위해 전문가 머리 맞댄다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6.0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MacNet: Maritime Cluster Networking in Korea)와 2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2021 맥넷(MacNet) 전략 세미나 Ⅱ’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친환경 스마트 해운·항만 부산항 경쟁력 있는가?’라는 주제로 정부와 관련업·단체·전문가들이 모여 깊이 있는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부산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첨단기술과 융합해 친환경 스마트 거점 항만으로 거듭나기 위한 전략적 대응을 모색한다.

세미나 포스터 [사진=부산시]
세미나 포스터 [사진=부산시]

세미나는 총 3개 세션으로 구성된다. 제1세션에서는 ▲부산항의 친환경 스마트 항만 발전 전략 ▲지능형 무인자동화 친환경 스마트 물류시스템 ▲친환경 시대, 선박수리 및 선박관리산업 발전 방안 등 주제 발표를 진행된다.

제2세션은 ▲해운·항만 물류 시스템 개발자 입장의 기대와 희망 ▲친환경 스마트 해운에 대한 견해 등 주제 발표로 진행될 예정이다.

마지막 3세션은 1·2세션에서 발표한 주제에 대한 종합토론이 이뤄진다. 허윤수 부산연구원 실장이 좌장을 맡고, 오원세 부산시의회 의원, 주상호 부산시 해운항만과장, 박순호 피엘지 대표, 김환성 한국해양대학교 교수, 각 주제 발표자가 토론에 참여한다.

부산항은 세계 6위의 컨테이너 항만이자 2위의 환적 거점항만으로, 해운 네트워크와 항만 생산성 측면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현재 세계 주요 항만들은 첨단기술과의 융합으로 자동화, 효율화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시장 우위를 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부산항도 이러한 항만들과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전략적 대응책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행사는 세미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여할 수 있다.

한편, 행사를 주관하는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맥넷)은 해양산업 분야 산학관연 51개 협업 기관이 상호 협력해 공동 발전하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설립한 비영리 사단법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