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420_유명조달기업
경남도, 승강기허브도시 조성…371억 원 투입
상태바
경남도, 승강기허브도시 조성…371억 원 투입
  • 이지안 기자
  • 승인 2021.05.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가 승강기산업 제조업 블루오션으로 본격 육성된다.

경상남도는 ‘세계유일 승강기허브도시’ 시대를 열 세계승강기 허브도시 조성사업 착공식과 승강기안전기술원 시험타워 착공식을 거창군 남상면 대산리 일원에서 동시에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착공식은 세계승강기 허브도시 조성사업과 시험타워 신축사업 경과보고, 안전시공결의, 시삽 순으로 진행됐다.

착공식 [사진=경남도]
착공식 [사진=경남도]

세계승강기허브도시 조성사업은 거창승강기밸리 산업단지 내에 국․도비 포함 총사업비 241억 원을 투입해 중소기업 동반성장 산업협력지구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승강기 산업복합관, 기숙사 및 시험동 등 지상 3층 6037㎡ 규모로 내년 12월 준공이 목표다.

승강기 산업복합관은 선도(앵커)기업 및 중소기업 입주공간과 함께 국내외 승강기 전문인력 양성, 연구개발, 안전인증 시험 등 승강기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승강기안전기술원 시험타워는 지상 6층 2116㎡ 규모(125m 높이)로 고속승강기 인증시험시설 등에 총 130억 원이 투입되며 내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개정된 승강기안전관리법의 안전인증 부품 대상 확대와 추가로 신설되는 모델인증 증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구축되며, 최상층 스카이라운지는 다목적 공간으로 각종 회의와 타워견학이 가능하다. 

경남도는 세계유일 승강기산업 허브도시를 조성하는 선도적 사업인 만큼 성공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공사 진행속도에 맞춰 입주기업 수요조사, 연구개발·품질시험설비, 교육장비 구축 등 승강기산업 협력지구 활성화를 위한 절차들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한편, 경남도는 승강기산업 스마트화와 지능화 등 체계(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부터 3년간 200억 원을 투입해 기존 승강기에 ict, ai, 비대면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승강기 실증 기반을 구축해 경남 승강기 산업의 고도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