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한수원과 청정에너지 기반 수소 생산 ‘의기투합’
상태바
두산重, 한수원과 청정에너지 기반 수소 생산 ‘의기투합’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5.1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수력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등 포괄적 협력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왼쪽 5번째)과 한수원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왼쪽 4번째)이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왼쪽 5번째)과 한수원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왼쪽 4번째)이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과 한국수력원자력이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을 위해 힘을 모은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12일 분당두산타워에서 한수원과 ‘청정수소 생산 및 에너지 융복합사업 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진행됐으며 한수원 정재훈 사장, 김상돈 성장사업본부장 ,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저장 설비 구축과 운영기술 개발 ▲중소형 원자로를 활용한 국내외 수소 생산 공동 연구개발 협력 ▲해외 청정 에너지원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 및 관련 사업 공동 개발 등 수소사업 밸류체인 전 분야에 걸쳐 포괄적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했다.

국내 에너지 전문기업 간의 업무협약이라는 점에서 청정수소 분야의 기술 경쟁력 제고와 에너지 사업에서도 시너지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은 “한수원과는 기존 원전 사업에서의 협력관계를 수력 분야로 확대한 바 있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중소형 원자로, 수력 등 청정 에너지원을 활용한 수소 생산 기술 확보와 수출 연계 등 새로운 협력 사업들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부터 수소 사업을 준비해 온 두산중공업은 수소 생산, 저장, 운반, 활용 등 전분야에 걸쳐 관련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