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트랜시스, 전기차 주행거리 늘릴 혁신기술 상용화
상태바
현대트랜시스, 전기차 주행거리 늘릴 혁신기술 상용화
  • 황민승 기자
  • 승인 2021.05.1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전기차 효율 6~8% 향상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 첫 탑재

전기차의 주행거리 향상에 도움을 주는 획기적인 신기술이 현대트랜시스에 의해 개발됐다.

현대트랜시스는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을 세계 최초 개발해 지난달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AWD(상시사륜구동)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의 감속기에 부착해 모터와 구동축을 주행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연결하는 장치다. AWD가 필요한 눈길이나 험로 주행 상황이 아닌 고속주행 시에는 보조 구동축의 연결을 끊어 2WD로 전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이에 따라 이 시스템을 장착하면 불필요한 동력 손실을 줄이고, 효율을 약 6%~ 8% 향상시켜 준다.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획기적인 시스템인 것이다.

또한 현대트랜시스는 탑재성이 용이하도록 상품성을 개선해 전기차의 공간활용도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전기차용 AWD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현대트랜시스가 기존 내연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의 기술 진화를 알린 첫번째 신호탄이라고 할 수 있다. 기존에도 내연기관용 AWD 디스커넥터 기술은 있었지만 전기차용으로 개발한 것은 현대트랜시스가 세계 최초다.

전기차는 구동원이 달라 기존 내연기관 디스커넥터에서는 발생하지 않던 소음과 절환 충격 등이 발생하는 등 개발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기차용 감속기의 경우 내연기관 변속기에 비해 구조가 단순하기에 오히려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현대트랜시스의 전기차 감속기 개발담당자는 “디스커넥터 시스템은 전기차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이면서 동시에 차량 주행성능을 확보한 핵심 기술”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당사만의 특화된 전기차 감속기를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 기술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적용돼 아이오닉 5에 최초로 탑재된다. 현대트랜시스는 적용 차종을 지속 확대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